포시즌성형외과, “처진 얼굴, 리프팅으로 개선 가능”

최근 어려 보이고 탄력 있는 피부가 미의 기준 가운데 하나로 여겨지고 있다. 피부는 20대부터 서서히 노화되기 시작하는데 화장품이나 생활 습관만으로 쉽게 회복되지 않아 탄력 있는 동안 얼굴을 유지할 수 있는 리프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리프팅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지는데 특수한 실을 얼굴에 삽입하여 당겨 올려주는 ‘실 리프팅’과 피부를 절제하여 당겨주는 ‘거상술’로 나눌 수 있다.

실 리프팅의 경우 인체에 무해한 돌기 형태의 실을 사용하며 부작용이 거의 없이 자연스럽게 늘어진 피부를 개선하는 것이 가능하다. 피부 처짐 정도에 따라 민트실 리프팅, 리본 리프팅, 엘라스티꿈 등 실의 종류나 길이, 방향, 개수 등 본인에게 맞는 리프팅 시술을 받아야 한다.

실 리프팅으로 주름 개선이 되지 않을 경우 피부 절제만이 아닌 피부와 밀착되어 있는 근막(SMAS) 층을 함께 당겨주는 거상술이 있다. 이는 실질적 노화가 일어나는 피부 밑 근육 층에서부터 피부 조직까지 차례로 당겨 노화가 일어나기 전의 위치에 단단하게 고정해줌으로써 피부가 다시 처지는 것을 오랜 기간 방지할 수 있다. 거상술은 중안면, 이마, 목 부위 수술이 가능하며 전문의와의 꼼꼼한 상담을 통해 처짐 정도와 부위에 따라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

대학 병원 교수 출신의 부산 서면에 위치한 포시즌성형외과 송경호 대표 원장은 “리프팅은 주름의 깊이와 피부 처짐 상태에 대한 이해도가 필요한 수술이며 단순히 당기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얼굴 형태에 따라 자연스러운 동안 얼굴로 되는 것이 중요한 수술인 만큼 성형외과전문의의 숙련도와 기술적 노하우를 꼼꼼히 따져보고 충분한 상담을 통하여 본인에게 적합한 리프팅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