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 유해물질, 네일샵에서도 다량 검출

일회용 생리대의 안전성 논란에 이어 여성들의 놀이터인 네일샵에서도 동일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는 보고가 나왔다. 인체에 유해한 물질들이 생활 곳곳에 스며들어 여성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생리대 부작용 사태의 원인물질로 의심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네일샵에서도 다량으로 검출됐다. 네일샵에 근무하는 여성 10명 중 3명은 조혈(造血) 관련 건강에 이상을 보이고 있다.

3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팀이 광주 시내 네일샵 10곳을 선정해 2016년 5~8월 네일 제품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아세톤 등 휘발성 유기화합물 22종의 농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네일샵 종사자의 휘발성 유기화합물 노출실태와 건강에 미치는 영향)는 한국산업보건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네일샵의 실내공기에 포함된 총 휘발성 유기화합물(TVOC)의 농도는 최저 0.5㎎/㎥, 최고 33.2㎎/㎥였다. 30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개한(여성환경연대와 강원대 김만구 교수의 시험) 생리대 1개(헤드스페이스 20ℓ)에서 방출되는 총 휘발성 유기화합물의 양(0.1~0.3㎎/㎥)이나 팬티라이너 1개에서 방출되는 양(0.1~1.2㎎/㎥)보다 훨씬 많다.

네일샵에서 가장 많이 검출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아세톤을 포함한 케톤류로, 총 휘발성 유기화합물의 70.5%를 차지했다. 다음은 에탄올 등 알코올류(25.4%)였으며 포름알데히드, 톨루엔 등 유해 화학물질도 포함돼 있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네일샵에서 사용하는 화학제품에 든 아세톤·에틸아세트산·톨루엔 등은 장기간 피부에 직접 닿을 경우 피부를 부식시킬 수 있으며, 장기간 흡입하면 어지럼증·구토 뿐 아니라 호흡기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며 “유해물질로 오염된 실내공기는 네일샵 종사자는 물론 고객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기술했다.

네일샵 직원 34명에 대한 건강검진 실시 결과에서는 7명(29.2%)이 조혈(造血) 관련 검사에서 재검 판정을 받았다. 백혈구수 이상은 5명, 혈색소와 혈구용적치 이상 1명, 적혈구수 이상이 1명이었다.

네일샵의 실내 공기에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고농도로 존재하므로 환기를 자주 하고, 배기시설 설치를 잘 갖추는 등 실내공기를 지속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게 연구팀의 조언이다.

[사진=아이클릭아트]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