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이 저승사자!” 거리로 나선 암 환자

일부 병원이 오프 라벨 처방을 중단하면서 생사기로에 놓여 있는 말기 암 환자들이 거리 시위에 나섰다. 이들은 오프 라벨 처방 금지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압력 행사 정황을 공개할 뜻도 밝혔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비급여 의약품에 대한 급여화를 진행하면서 최근 급여 통과된 면역 항암제 2종에 대해 사실상 오프 라벨 처방을 전면 금지시켰다.

이후 12월까지 유예키로 하고 기존 오프 라벨 환자의 처방은 지속될 수 있도록 수정 고시했지만 일선 현장에서 환자들은 21일 이후 오프 라벨 처방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환자들은 심평원이 병원 측에 무언의 압력을 가했고, 불이익을 두려워한 병원들이 자체적으로 오프 라벨 처방을 중단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프 라벨 처방 해 달라”

면역 항암제 사용 암 환자들이 모인 면역 항암 카페 회원은 29일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심평원 서울사무소 앞에서 ‘오프 라벨 처방 금지 철회’를 요구했다.

환자들은 “국민이 아픈데 지켜주지 못하는 나라, 이건 나라다운 나라가 아니다. 우리는 국민이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우리에겐 면역 항암제가 마지막 치료제이다. 면역 항암제 오프 라벨 치료를 지속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심평원의 압력 행사에 대한 해명 ▲오프라벨 투약 대책 발표 ▲환자 요구시 처방 후 보고 명문화 ▲표준 항암제와 면역 항암제 병행 시 표준 항암제 급여 처리 ▲모든 심사 절차 간소화 및 신속 처리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 모든 사항을 명문화해 모든 병원에서 기존 투여 환자의 투약 중단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할 것을 촉구했다.

“심평원 압력 행사 녹취 공개하겠다”

아울러 오프 라벨 환자들은 병원의 처방 중단 이유가 심평원의 압박이라고 주장했다. 심평원이 다학제가 설치된 71개 병원에 12월까지 유예하다는 공문을 보냈음에도 처방 가능을 묻는 병원 측에는 무언의 압력을 가해 처방을 금지하도록 유도했다는 것이다.

이날 만난 면역 항암 카페 운영자 김 아무개 씨에 따르면 오프 라벨 처방을 원하는 다수의 환자가 주치의에게 면역 항암제 처방을 요구했으나 심평원에 문의 후 처방하지 않기로 했다는 답변을 들었다.

심평원은 오프 라벨 처방 가능 여부를 묻는 병원 측에 “오프 라벨 처방은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다. 환자마다 승인 처리를 달리 할 수 있다”며 급여 삭감을 언급했다.

의료진과 병원 측은 심평원의 이 같은 답변에 무언의 압박을 느꼈다며 자체적으로 오프 라벨 처방을 거부했다는 것이다.

김 씨는 “심평원이 병원 측에 압력을 행사했다 취지의 얘기를 여러 환자들이 들었다”며 “이 같은 정황이 담긴 의료진과 환자의 대화 내용을 공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