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G제약, 발기 부전 치료제 필리핀 수출

구강 붕해 필름 전문 회사 CMG제약이 200만 달러 규모의 발기 부전 치료제를 필리핀에 수출한다.

차바이오텍 계열 제약사이자 구강 붕해 필름(Orally Disintegrating Film, ODF) 전문 회사 CMG제약(대표 이주형)은 제대로필 구강 붕해 필름(Tadalafil ODF)을 필리핀 현지 제약 업체인 큐라(Kyura) 헬스와 수출 계약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큐라 헬스는 현지 대형 제약사의 유통 채널을 통해 필리핀 전역으로 제대로필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CMG제약은 향후 5년간 필리핀 시장에 약 200만 달러 규모의 발기 부전제 제대로필을 수출하기로 하고 현지 제품 등록이 완료되는 대로 수출을 개시하기로 했다.

CMG제약 이주형 대표는 “필리핀 현지 비뇨기과 학회를 대상으로 제대로필에 대한 사전 프로모션을 실시한 결과 상당히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으며, 향후 계속해서 세계 시장을 공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CMG제약 제대로필은 이미 홍콩-마카오와 160만 달러, 대만(타이완)과 120만 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고, 제품 디자인과 효능에 대해 인정받고 있다.

CMG제약은 제대로필 이외에도 아리피프라졸 ODF가 미국에서 등록 진행 중에 있으며 유착 방지제 하이펜스(HyFence)를 터키에 있는 유수 의료 기기 업체와 수출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등 글로벌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