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중년 남성, 골절 위험 2.6배↑

뚱뚱한 중년 남성이 정상 중년 남성보다 골절 위험이 2.6배나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체중이 골밀도 혹은 골절 위험과 관련이 깊다는 사실은 잘 알려진 바 있다. 하지만 우리 몸을 구성하는 근육과 지방이 각각 뼈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많았다.

이와 관련 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신찬수-김정희 교수팀은 2001년부터 40세 이상 2189명 남성과 2625명 여성을 대상으로 대규모 코호트 조사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생체 전기 저항 분석으로 측정한 근육량(lean mass/height­2)과 체지방율에 따라서 정상군, 근감소증군, 비만군, 근감소성 비만군 네 그룹으로 분류했다.

그 결과, 평균 9.4년 추적 관찰 기간 동안 남성에서는 3.5%(77명), 여성에서는 7.7% (203명)의 쇠약 골절 발생률을 보였다.

남성에서는 쇠약 골절에 대한 위험도가 정상군보다 근감소증군에서는 2.2배, 근감소성 비만군에서는 2.6배로 증가한 반면 여성에서는 체성분 차이에 따른 쇠약 골절 위험도 차이는 없었다. 따라서 여성보다는 남성에서 근육량의 유지가 골절 위험도를 낮추는데 더 중요한 요소임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