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日 다케다제약과 손잡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바이오 신약을 개발하고자 일본 다케다제약과 손을 잡으면서 신약 개발 회사로 거듭날 전망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1일 다케다제약과 바이오 신약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계약(Strategic Collabo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계약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바이오 신약 관련 임상, 허가, 상업화(판매)에 이르는 과정을 다케다제약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기존 국내 기업이 진행하던 라이선스 인/아웃(License in/out)이 아니라 공동 투자 및 협력(co-work)을 통해서 신약을 개발하는 비즈니스 모델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자사가 보유한 바이오 의약품 개발 플랫폼 및 기술과 다케다제약의 신약 개발 역량의 시너지를 활용해 신물질 탐색, 임상, 허가, 상업화에 이르는 과정에 양사가 공동 협력 및 책임을 지고 진행한다.

우선적으로 급성 췌장염 치료 후보 제품 TAK-671의 공동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급성 췌장염 치료제가 개발돼 있지 않은 점 ▲다케다제약이 소화기 내과 분야 치료제에 강점을 갖고 있는 점 ▲현재 전임상 단계로 양사가 같이 협업해 시너지를 창출하기 적합한 시점 등을 고려해 TAK-671을 우선적으로 공동 개발하는 것.

이번 계약 관련, 다케다제약 대외협력/이노베이션 센터장 댄 큐란은 “삼성의 바이오시밀러 개발 플랫폼 및 기술에 대해서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삼성과 연구 개발에서 상업화까지의 과정을 협력하면서 시간 및 비용 측면에서 양사가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사장은 “지난 5년 동안 바이오시밀러 연구 개발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플랫폼 및 기술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며 다케다제약과의 공동 개발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연구 개발 역량을 바이오 신약으로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엔브렐 바이오시밀러(SB4, 성분명 에타너셉트)인 브렌시스를 호주, 캐나다, 한국, 유럽(유럽 상품명 베네팔리)에,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SB2, 성분명 인플릭시맙)인 렌플렉시스를 미국, 유럽(유럽 상품명 플릭사비), 호주, 한국 등에 판매 중에 있다.

또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성분명 아달리무맙)인 임랄디는 유럽에서 EMA(유럽의약품청) 산하 CHMP(약물사용자문위원회)에서 지난 6월 긍정 의견 이후 최종 판매 허가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허셉틴 바이오시밀러(트라스투주맙)는 EMA(유럽의약품청)에서 판매 허가 심사 중에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