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혈 부작용 최소화, 고용량 철분 주사제 관심

수혈의 부작용이 널리 알려지면서 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최소 수혈 치료법이 주목을 받고 있다.

최소 수혈 치료법은 수술 환자에게 최소한의 혈액만 수혈하면서 모자라는 철분은 철분 주사제로 보충하는 방법이다.

지난 제61차 대한고관절학회 학술 대회에서 강동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유기형 교수는 ‘고관절 수술에서 동종 이형 수혈 감소를 위한 정맥 주사 철제의 역할’이란 주제 발표에서 “수술 전이나 수술 후 고용량 정맥 철분 주사제(한국팜비오 모노퍼주)를 사용함으로써 최소 수혈 치료가 가능하다”고 밝혀 참석한 의료진들의 주목을 받았다.

유 교수의 발표 배경에는 정부가 제정한 국내 수혈 가이드 라인이 혈색소(헤모글로빈) 수치가 수술 전 8g/㎗, 수술 후 7g/㎗ 이하인 경우에만 수혈을 권고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최근 정형외과를 중심으로 고관절 영역 수술 환자의 수술 전, 후 최소 수혈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추세다.

고용량 철분 주사제 한국팜비오의 모노퍼는 1앰플에 417㎎의 철이 함유된 고용량 철분 주사제로서 단 한 번 투여로 고용량의 철분 투입이 가능하다. 모노퍼는 몸무게 기준 용량 조절이 가능하여 성인 남자(80㎏)의 경우 1회 1600㎎까지 투여가 가능하다.

한국팜비오 우동완 마케팅 상무는 “최근 국내 고관절 영역을 포함한 외과 영역의 최소 수혈 치료 증가 추세로 고용량 철분 주사제 수요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