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병원서 의료진 11명 결핵 감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의료진 11명이 결핵에 감염돼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와 서울특별시 성북구 보건소는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7월 11일부터 8월 17일까지 한 달간 의사 5명 간호사 6명 등 의료인 11명이 결핵으로 신고 돼 해당기관과 함께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고대안암병원은 지난 2월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의 심폐소생술과정에서(사후 전염성결핵으로 진단) 결핵균에 노출된 의료인 및 직원 42명을 대상으로 2월부터 8월 17일까지 접촉자조사를 시행해 총 7명의 결핵환자를 확인했다.

이중 전염성이 확인된 의료인 1명의 접촉자 5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고, 추가 결핵환자 발생은 없었다고 질병관리본부 측은 밝혔다.

또한 4명의 결핵환자는 올해 결핵안심국가사업의 일환으로 의료기관 종사자에 대한 잠복결핵검진을 시행해 양성자에 대한 추가적인 결핵검사를 시행해 발견했다. 올해 1월에 있었던 1차 검진에서 1명, 6월에 있었던 2차 검진에서 3명의 환자가 발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를 돌보는 의료인의 특성을 감안, 감염관리 차원에서 흉부 X선 검사이외에 추가적인 흉부 CT검사를 시행했고, 미세한 결핵소견을 보이는 경우에도 결핵으로 진단하고 치료를 시행해 추가전파를 차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린본부 관계자는 “병원 측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광범위하게 역학조사를 시행했다”며 “향후에도 병원 내 추가 결핵환자 발생 시 신속한 접촉자 조사를 시행해 감염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