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사용 농장 25곳 추가 확인

살충제 잔류물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산란계 농장이 31개로 늘어났다. 적합 판정을 받는 농가는 847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오전 5시까지 876개 농가를 대상으로 검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또 유통 판매 중인 계란 162건을 수거, 113건에 대한 검사도 완료했다.

검사에서 31개 농가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날 새롭게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곳은 25곳으로, 모두 농장을 대상으로 진행된 검사에서 확인됐다. 전날까지 농장을 대상으로 한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곳이 4곳, 유통된 계란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확인된 곳이 2곳이다. 부적합 판정을 받는 31개 농장의 계란은 전량 회수·폐기된다.

성분별로는 살충제 계란 파동의 발단이 된 피프로닐을 사용한 농가가 7곳, 비펜트린 등 허가된 성분을 사용했지만 기준을 초과한 곳이 24곳이다.

농식품부와 식약처 등은 적합 판정을 받은 847개 농가의 공급 물량은 시중에 유통되도록 했다. 이들 농가의 공급량은 전체 계란 공급 물량의 86.5%에 이른다.

한편, 남은 363개 농가에 대한 검사도 17일 중에 완료할 계획이다. 또 유통 중인 계란에 대한 수거·검사는 1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도강호 기자 gangdog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