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기, 파킨슨병 환자에게 유익

노래 연습을 하거나 노래를 부르는 것이 파킨슨병 치유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아이오와 대학교 신체운동학과의 엘리자베스 스테그몰러 교수는 ‘헬스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노래를 부르면 음식을 삼키거나 호흡 기능을 조절하는 근육을 강화시켜 파킨슨병 환자에게 유익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스테그몰러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파킨슨병 환자를 대상으로 매주 노래 치료 수업을 개최했다. 대상자들은 일련의 발성 훈련을 받은 뒤 노래를 불렀다.

연구팀에 따르면 노래를 부르면 음식을 삼키거나 호흡을 조절할 때와 같은 근육을 사용하게 된다. 두 가지 기능은 파킨슨병에 의해 영향을 받는데 노래하기가 이 근육의 활동성을 크게 향상시킴으로써 파킨슨병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스테그몰러 교수는 “노래를 부를 때 적절한 호흡법이나 자세를 갖추고 성대를 포함한 근육을 사용함으로써 근육의 활동성을 강화시킨다”고 말했다.

또 환자가 노래를 부르면 주변 가족이나 간병인 등도 기분이 좋아지고 스트레스, 우울증 증상이 개선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킨슨병은 뇌의 흑질에 분포하는 도파민의 신경세포가 점차 소실되어 발생하며 안정 떨림, 경직, 운동 느림 및 자세 불안정성이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신경계의 만성 진행성 퇴행성 질환이다.

파킨슨병의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 유전적 인자와 환경적 인자가 서로 상호작용을 일으킨다는 다인성 가설이 가장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캄프리멘트리 세러피스 인 메디슨(Complementary Therapies in Medicine)’에 실렸다.

[사진출처 : shutterstock/ Ruslan Guzov]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