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본부장 11년 만의 사과…”사퇴는 안 해”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황우석 사태와 관련해 반성하고 사죄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사퇴 요구는 거부했다.

 

박기영 본부장은 10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기술계 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황우석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박 본부장은 “청와대에서 과학기술을 총괄한 사람으로서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하면서 이 자리를 빌려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 박 본부장은 “당시 황우석 박사의 ‘사이언스’ 논문에 공저자로 들어가게 된 것은 제가 신중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좀 더 신중했어야 한다는 후회와 함께 그러지 못했던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런 발언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박 본부장은 발언을 통해 “황우석 사건 당시에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었기에 아무 말 하지 않고 매 맞는 것으로 사과를 대신했다”면서 “그동안 여러 번 사과의 글도 썼었지만 어느 곳에도 밝히지 못했다”며 지금까지 한 번도 사과한 적이 없음을 스스로 밝혔다.

 

또 그는 “황우석 박사 사건은 국민에게 실망과 충격을 안겨주었고, 과학기술인들에게도 큰 좌절을 느끼게 한 사건”이라는 스스로의 평가에도 불구하고 ‘사이언스’ 논문의 연구 윤리 책임자로서 “신중하지 못했다”라는 사과를 하는데 그쳤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도 박기영 본부장은 무책임한 자세로 일관했다.

 

박 본부장은 2005년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재직 당시 직접 쓴 글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의 지시로 최고 과학자 연구지원 사업이 제안됐다고 밝혔던 사실에 대해서도 자신은 지시했을 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구체적으로 하는 것은 저의 역할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또 연구 부정을 저지른 사람이 20조 원에 달하는 정부 연구 개발(R&D) 예산을 집행하면서 연구비 부정을 저지르는 사람을 처벌할 수 있겠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황우석 박사도 논문의 문제가 생겨서 연구 과제에서 배제됐다”면서도 자신의 잘못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박 본부장은 공식적인 사과 자리를 마련할 생각이 없느냐는 기자들의 지적에도 서둘러 질의응답을 마무리하고 자리를 이동했다. 정부에서 이번 논란과 관련해 어떤 소통의 여지도 없음을 보여주는 부분이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과학기술계 인사도 박 본부장을 옹호하는 발언을 이어가며 문재인 정부의 과학기술정책 방향에 대한 우려를 더욱 크게 했다.

 

도강호 기자 gangdog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