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기사 폭언’ 종근당 이장한 회장 경찰 출석

운전기사에게 상습적으로 폭언을 하는 등 갑질 논란에 휘말린 종근당 이장한 회장이 2일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의 소환 통보에 따라 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이 회장은 자신의 운전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심지어 부모까지 들먹이는 등 갑질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회장의 지속적인 폭언 등으로 복수의 운전기사들이 극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다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 회장은 전문의 처방이 필요한 발기 부전 치료제를 접대용으로 나눠줬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회장의 전직 운전기사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해, 상당 부분 이 회장의 혐의에 대해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발기 부전 치료제를 나눠준 부분도 조사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이다. 백번 사죄드린다”며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운전기사들과 국민들께 용서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또 발기 부전 치료제 혐의에 대해서는 “경찰 조사에서 진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 회장을 조사한 후 법리 검토를 마치는 대로 구속 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