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이갈이 청소년, 문제 일으킨다?

잠잘 때 코를 골거나 이를 가는 청소년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문제 있는 행동을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여자간호대 이혜진 교수팀이 청소년의 수면습관과 문제행동을 살핀 결과, 이 같은 상관성이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경기도 소재 중고등학교 2곳에 재학 중인 학생 276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한국디지털정책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실렸다.

청소년의 문제행동은 우울과 불안 행동, 규칙위반, 공격행동, 주의산만 등을 기준으로 삼았다. 연구 결과, 청소년의 평균 수면 시간은 주중 6.7시간, 주말은 9.2시간이었다. 또 청소년의 44.9%가 잠 부족을 느끼고 있었으며 10명 중 6명은 아침 기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중복 응답이 가능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는 수면의 질과 양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코골이 습관을 가진 학생은 전체 청소년의 14.1%, 이갈이는 9.1%, 악몽은 10.9%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25.7%는 밤에 잠을 자주 깨는 등 깊은 잠을 자지 못했다.

선행 연구에서는 국내 청소년의 9.8%가 TV나 라디오를 틀어 놓고 자는 습관이 있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청소년의 수면 방해요인을 조사한 뒤 이를 개선하고 일정한 수면시간을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청소년의 문제행동은 112개의 주어진 문항에 대해 지난 6개월간 어떤 행동을 보였는지 청소년 스스로 평가하도록 해 측정했다. 그 결과, 연구대상 청소년들의 평균 문제행동 점수는 49.3점이었다.

지난 1주일간 카페인 음료를 3회 이상 마신 학생의 점수는 평균 51.6점으로, 한 번도 마시지 않은 학생(45.6점)보다 높았다.

또 코골이, 이갈이, 악몽, 선잠 등 수면의 질이 떨어지는 청소년들의 문제행동 점수는 52.8점이었다. 이는 특별한 잠버릇이 없는 청소년들의 점수인 45.9점보다 무려 7점 가량 높은 수준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볼 때 전반적으로 수면습관이 나쁠 때 청소년의 문제행동 점수가 높은 경향을 보였다. 본인의 수면의 질이 나쁘다는 사실을 인식하는 학생들은 그렇지 않은 학생들보다 더 높은 문제행동 점수를 기록했다.

이 교수팀은 청소년의 수면의 질이 낮을수록 우울, 걱정, 규칙위반 정도가 높고, 수면시간이 짧을수록 우울증상이 심해진다는 다른 연구결과들도 있다고 밝히며 수면과 문제행동 사이의 상관관계가 깊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