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는 셀트리온, 이번엔 사상 최대 실적 기록

셀트리온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셀트리온은 2017년 2분기 연결 기준 영업 실적을 매출액 2461억 원, 영업 이익 1383억 원(영업 이익률 56.2%)으로 26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3.0% 증가했고, 영업 이익은 79.4%가 증가하는 등 2002년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상반기 누적 영업 실적은 매출액 4427억 원, 영업 이익 227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0.8%와 118.8%가 증가했다.

셀트리온이 올해 2분기 및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게 된 것은 세계 최초로 EMA(유럽의약품청)와 FDA(미국식품의약국)의 허가로 판매를 시작한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의 지속적인 글로벌 판매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글로벌 제약 시장 조사 기관 IMS 헬스 집계에 따르면, 2017년 1분기 기준 램시마의 유럽 시장 점유율은 오리지널 의약품 대비 42%를 차지해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퍼스트무버 바이오시밀러로 시장 지배력을 보여 주고 있다.

화이자를 통해 미국에서 지난해 말부터 판매를 시작한 램시마의 처방액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셀트리온 측에 따르면, 2분기 합산 처방 금액은 2135만 달러로 1분기 처방 금액인 671만 달러 대비 약 218% 증가하는 등 그 동안 전 세계에서 장기간 축적된 실제 처방 데이터와 스위칭 데이터, 경쟁 제품 가운데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염증성 장질환 임상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유럽에서와 마찬가지로 미국 시장에서도 의사들의 신뢰도 증가와 함께 시장 점유율을 급속히 늘려가고 있다.

후속 제품인 트룩시마도 올해 2월 EMA의 허가를 득하고 영국, 독일, 스페인, 네덜란드, 이탈리아, 아일랜드 등 국가별 순차적으로 본격적인 판매가 개시되면서 매출액 증가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수익성 측면에서도 제조 공정에서의 수율 개선을 통해 원가 경쟁력을 더 한층 강화시켰고 트룩시마 매출까지 추가되면서 회사 전체의 규모의 경제 효과(매출액 대비 고정 비율 감소에 따른 이익 증가 효과)도 지속 확대되고 있기 때문에, 현재의 수익성을 유지하면서 경쟁사를 압도한다는 전략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상반기 실적을 통해 볼 수 있듯이 올해 초 회사가 제시한 연간 사업 계획 목표를 충분히 달성해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경쟁 제품 출시 상황과 관련해서도 “내부적으로 어떠한 가격 경쟁 상황에도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한 상태고, 지난 3년간 글로벌 시장에서 축적한 방대한 처방 데이터를 통해 램시마에 대한 의사와 환자들의 신뢰도 더욱 공고해져 가고 있다”며 “나아가 환자 편의성을 높이게 될 램시마 피하주사(SC) 제형 출시로 프랜차이즈 효과에 따른 차별성이 더욱 확대될 것이기 때문에 퍼스트무버 바이오시밀러의 강력한 지위를 유지해 나가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