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천식+알레르기비염 치료제 ‘몬테리진’ 출시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이 천식과 다년성 알레르기비염을 동반한 환자 치료에 쓰이는 복합제 몬테리진을 8월 1일 출시한다.

몬테리진은 기관지 수축, 호흡 곤란, 콧물 등을 유발하는 류코트리엔 물질을 억제해 천식 및 비염 증상을 호전시키는 성분인 몬테루카스트(Montelukast) 10㎎과 알레르기비염 치료 등에 쓰이는 항히스타민제 레보세티리진 염산염(Levocetirizine 2HCl) 5㎎를 결합한 복합제다.

몬테리진은 국내 22개 기관에서 진행된 임상 3상을 통해 효과가 입증됐다.

천식과 알레르기 비염을 동반한 환자 210명을 대상으로 몬테루카스트 단일제 투약군과 몬테리진 투약군으로 나누어 4주간 비교한 결과, 몬테리진 투여군이 단일제 투여군 대비 후반 2주차(3~4주) 낮 시간 동안의 코 증상 수치에서 우월한 효과를 보였다.

회사 측은 국내외 치료 가이드에서 천식과 비염의 통합 관리가 권장되고 있으며 현재 국내 다수 환자들이 두 성분을 병용 처방 받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몬테리진을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미약품 마케팅팀 박명희 상무는 “천식 환자의 약 80%가 알레르기비염 증상을 동반하고 있기 때문에 몬테리진은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꼭 필요한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미약품은 앞으로도 의료진과 환자에게 유용한 차별화된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