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팜, 일본 내 자회사 ‘Brio Pharma’ 설립

오송팜(대표 김영중)이 일본 내 자회사 ‘Brio Pharma’를 설립하고 일본 수출 사업의 입지 강화에 나섰다.

건일제약, 펜믹스의 관계사 오송팜은 국내외 제약사가 개발한 의약품의 일본 진출을 돕는 의약품 무역 회사다. 파트너 제약 회사와 사업 초창기부터 일본 제약 시장 조사 및 제품 콘셉트 논의를 공동으로 수행하는 사업 모델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Brio Pharma는 오송팜이 100% 출자한 자회사로서 일본 도쿄에 사무실을 두고 있으며 3일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Brio Pharma는 일본 내 의약품 제조 판매업은 물론이고 임상 시험 및 허가 신청까지 직접 진행한다. 국내 헬스 케어 기업 가운데 일본에서 허가와 임상 수행 능력이 있는 법인을 운영하는 것은 매우 드문 사례로서 오송팜과 Brio Pharma는 일본 진출을 고려 중인 국내 회사에 제품 콘셉트 논의부터 임상 시험 및 판매까지 제공한다.

오송팜은 Brio Pharma의 허가권 보유를 통해 현지 파트너와 연결 사업이 용이하다며 일본 수출 역량을 크게 강화하였다고 강한 자신감과 기대감을 밝혔다. 오송팜은 오직 일본 수출입만을 전문으로 10여 년 동안 입지를 다졌으며, 오송팜과 Brio Pharma는 임상과 품질 관련 경험이 있는 일본 약사 및 일어 능통자가 다수 근무해 일본 사업에 특화된 전문 기업이다.

한편, 오송팜은 2010년(47회)과 2011년(48회) 무역의 날에 각각 1000만 달러와 2000만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한 바 있으며 2016년에는 제주 수출인의 날 수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