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 추출물, 눈 20년 젊게 한다

세계적인 망막 질환 권위자 런던 대학교 알리 후세인 교수가 홍삼이 황반 변성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황반 변성은 시력의 아주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망막의 황반 부분에 여러 변화가 동반돼 생기는 퇴행성 안질환이다. 초기에는 시력 감소, 중심 암점(가운데가 까맣게 안 보이는 증상), 변시증(사물이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 등이 나타나다 나중에는 실명에 이르게 된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3000만 명 정도가 고통받고 있고 매년 50만 명의 새로운 환자가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황반 변성 환자 수는 2012년 약 9만6000명에서 2016년 약 14만5000명으로 5년간 약 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아직까지 황반 변성을 치료하는 근본적인 치료 방법이 없는 상태다.

알리 후세인 교수팀은 지난 2011년 시세포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폐물을 제거하는 브루크막의 유체 수송 능력(영양분이나 노폐물 수송 능력)이 떨어지면 황반 변성이 발병한다는 점을 규명했다.

연구 결과를 보면, 황반 변성 환자의 경우 브루크막의 단백질 분해 효소 MMP(Matrix Metalloproteinase) 양이 정상인에 비해 40% 감소하고, 이들의 비정상적 화합물은 2배 이상 증가해 브루크막의 재생화 과정에 문제를 일으킨다.

알리 후세인 교수팀은 12~92세 사이 기증자 44명의 눈에서 분리한 브루크막에 홍삼 추출물을 처리한 결과, 브루크막의 유체 수송 능력과 확산도가 각각 2배씩 개선되었다. 그 결과 눈의 기능이 약 20년 젊어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기증자 44명의 눈에서 분리한 브루크막을 통과하는 유체의 정량 변화를 유싱 챔버(Ussing Chamber) 실험을 통해 측정해, 수리 전도도 변화를 계산했다. 그 결과 기증받은 눈에서 측정한 브루크막의 유체 수송 능력은 노화에 따라 기하급수적으로 감소해, 19년마다 수송 능력이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반면 홍삼의 진세노사이드 성분을 24시간 동안 처리한 눈의 유체 수송 능력은 약 2배의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확산도 역시 2배의 개선 효과를 보였다. 이것은 눈의 기능이 약 20년 젊어졌다는 것을 뜻한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SCI급 안과 학회지 가운데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학술지인 IOVS(Investigative Ophthalmology & Visual Science)에 게재됐다.

한편, 알리 후세인 교수는 황반 변성의 발병 원인인 단백질 분해효소(MMP)의 비정상적인 화합물이 알츠하이머 환자의 뇌에도 존재한다는 점을 최근 증명해 홍삼 성분이 황반 변성에 이어 알츠하이머까지 개선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