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분 진료, 서울대병원 9월부터 시범 사업

서울대학교병원이 환자 한 명의 진료 시간을 기존 3분에서 15분으로 확대하는 시범 사업을 9월부터 시행한다.

20일 서울대병원은 9월부터 1년 동안 피부과 등 주요 진료과 11곳에서 15분 진료 시범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재 주요 의료 기관은 환자 한 명당 진료 시간을 평균 3분 정도로 할애하고 있다. 그간 진료 시간이 너무 짧다는 불만이 의료계 안팎에서 제기돼 왔다. 이에 서울대병원은 의료진과 환자가 아픈 부위 증상이나 상태를 의논하고 의료진의 조언을 들을 진료 시간을 충분히 보장하기 위해 15분 진료를 실시한다.

15분 진료 사업은 9월부터 1년 동안 진행되는 시범 사업이다. 진료 시간이 늘어나도 시범 사업 기간 환자가 부담해야 할 진료비는 종전과 동일하다. 또 15분 진료에 참여할 수 있는 환자는 초진 환자로 한정되고 재진 환자는 제외된다. 시범 사업 이후에는 내부 평가를 통해 어린이병원, 내과, 외과 등으로 진료과가 확대될 전망이다.

서울대병원 측은 “시범 사업 기간 교수 1명당 진료가 가능한 초진 환자 비율은 약 10% 정도다. 90%에 달하는 재진 환자의 진료도 차질 없이 진행할 것”이라며 “9월부터 시행되는 시범 사업이 종료되면 전면 시행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