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미국 약전 등재 ‘에소메졸’, 美 진출?

한미약품이 개발한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에소메졸이 국내 제약 회사 최초로 미국 약전(USP)에 등재되면서 미국 진출에 탄력을 받게 됐다. 에소메졸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시판 허가를 받은 국내 최초의 개량 신약이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은 최근 미국의 약전 USP(U.S Pharmacopeial Convention)에 에소메졸 성분인 ‘Esomeprazole Strontium’이 등재됐다고 19일 밝혔다.

USP가 정한 Esomeprazole Strontium의 시험법 및 관리 규격은 한미약품의 기준이 표준이 됐다. 한미약품의 에소메졸 제제 기술 및 품질 관리 우수성이 국제 공인을 받은 것이다. 현행 미국법상 성상, 효능, 품질 등이 USP 기준에 적합하지 않을 경우 미국 내 판매, 제조, 진열 등이 불가능하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 1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약전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2017 식약처-미국약전위원회 공동 심포지엄’에서도 발표됐다. 한미약품은 의약품 도입 및 판매 업체인 미국 ‘R2 PHARMA’와 계약을 맺고, 에소메졸의 미국 판매 및 마케팅을 시작했다.

R2 PHARMA는 의약품 마케팅 분야에서 16년 이상 경험을 갖춘 현지 업체로, 현재 미국 남부 14개 주에서 에소메졸 판매를 시작했으며, 향후 동·서부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국산 개량 신약 최초로 FDA로부터 시판 허가를 받은 에소메졸이 USP에 등재됨에 따라 미국 현지 영업, 마케팅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에소메졸은 영국 제약 회사 아스트라제네카가 보유한 넥시움의 개량 신약으로, 한미약품은 아스트라제네카와 특허 소송을 벌여 사실상 승소(화해 조서에 의한 합의)해 2013년 8월 FDA 시판 허가를 받은 바 있다. 넥시움은 미국에서만 한해 2조 원 이상 매출을 기록하는 블록버스터 제품이다.

한미약품은 넥시움과 에소메졸의 GERD(위 식도 역류 질환) 개선 효과를 평가한 비교 임상에서 에소메졸의 완치율은 93%로, 88%인 넥시움과의 비열등성을 입증한 바 있다. 에소메졸은 국내에서 연간 200억 원대 처방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