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면적의 10% 선크림 깜빡한다 (연구)

얼굴은 피부암이 생기기 가장 쉬운 부위 중 하나다. 그래서 선크림 도포가 중요하다. 선크림은 자외선을 차단해 피부암을 예방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실상 상당수의 사람들이 선크림을 제대로 도포하고 있지 않다.

최근 영국피부과협회(British Association of Dermatologists)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새로운 논문내용에 따르면 대다수의 사람들이 자외선 차단제를 바를 때 얼굴 면적의 10%가량을 놓치고 바르지 않는 경향을 보인다.

선크림을 바른 실험참가자들의 얼굴을 촬영해본 결과, 선크림을 안 바르고 놓치는 대표적인 부위는 눈꺼풀과 그 주변이다. 이 부위에서 발생하는 피부암은 전체 피부암 발생의 5~10%를 차지한다.

영국 리버풀대학교 연구팀은 57명의 실험대상자들에게 직접 자신의 얼굴에 선크림을 도포하도록 했다. 그리고 자외선 카메라로 얼굴을 촬영했다. 이 특수 카메라로 얼굴을 찍으면 선크림이 도포된 부위만 검게 보이게 된다.

그리고 컴퓨터를 이용해 선크림이 도포되지 않은 부분의 면적을 합산해본 결과, 자외선 차단제가 덮이지 않은 부위는 평균 얼굴 면적의 9.5%였다.

실험참가자의 13%는 눈꺼풀에 선크림을 바르지 않았고, 77%는 양쪽 눈 사이와 콧대를 잘 바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추후 실험참가자들을 다시 불러 이번에는 눈 주변에 생기는 암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다시 한 번 선크림을 도포해보도록 했다. 그러자 이 같은 경고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얼굴의 7.7%는 선크림이 덮이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무척 우려된다는 입장이다. 선크림을 바르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안심하고 햇볕에 오랫동안 나가있는 경향을 보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선크림이 제대로 도포되지 않은 부위는 자외선에 직접적으로 장시간 노출되게 된다.

단 눈 가까이 선크림을 도포하면 자극 때문에 눈 주변에 염증이 생기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사람들은 선크림 대신 선글라스로 눈을 보호한다. 눈 부위를 그늘지게 만드는 모자 역시 도움이 된다. 선크림을 바를 때는 충분히 두껍게 도포해야 하며 자주 덧발라야 한다는 점도 잊지 않아야 한다.

[사진출처=RimDream/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