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새로운 줄기세포 분리 기술 특허 취득

차바이오텍(대표이사 이영욱, 최종수)이 배아 줄기세포로부터 중간엽 줄기세포를 분리 배양하는 방법인 ‘세포 배양 삽입체를 이용한 인간 배아 줄기세포 유래 중간엽 세포의 분리 방법’에 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로써 기준 방법보다 적은 비용으로 빠른 시간에 효과적으로 중간엽 줄기세포를 분리, 배양할 수 있게 됐다.

세포 재생과 분열, 분화에 뛰어난 능력을 보여 현재 재생 의학 분야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중간엽 줄기세포는 골수, 지방, 탯줄, 태반 등 성체 조직에서 얻는 방법과 배아 줄기세포에서 얻는 방법이 있다.

성체 조직에서 중간엽 줄기세포를 얻는 과정은 분리 과정이 복잡하지 않기 때문에 쉽게 얻을 수 있다. 하지만, 중간엽 줄기세포를 세포 치료제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적정 수의 세포를 얻기 위해 배양이 필요하나 성체 중간엽 줄기세포는 배아 줄기세포와는 달리 무한 증식을 하지 못해 대량으로 배양해 세포 치료제로 활용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이런 한계점을 극복하고자 배아 줄기세포에서 중간엽 줄기세포를 직접 얻는 방법이 개발되고 있다. 차바이오텍이 취득한 ‘배아 줄기세포 유래 중간엽 세포 분리 기술’은 구멍의 크기가 6~12㎛(마이크로미터)인 거름망 형태의 다공성 막 만을 이용해, 시험관 내에서 손쉽게 배아 줄기세포로부터 중간엽 줄기세포를 분리하고 배양하는 방법이다.

기존의 배아 줄기세포에서 중간엽 줄기세포를 얻는 방법과 비교했을 때 공정이 단순하고, 사이토카인 등 활성 단백질을 첨가할 필요도 없어서, 적은 비용으로 빠른 시간에 중간엽 줄기세포를 분리, 배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차바이오텍 관계자는 “이번에 차바이오텍이 국내에서 취득한 기술을 통해 제조한 배아 줄기세포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는 기존 성체 유래 중간엽 세포보다 경제성 및 효율성이 높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특허 기술을 응용해 향후 면역 조절, 근골격계 질환 관련 세포 치료제 개발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바이오텍은 설립 초기부터 다양한 배아 줄기세포 연구 개발을 진행하여 다년간의 연구 역량을 축적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배아 줄기세포 치료제의 상업 임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에 노인성황반변성증(AMD) 치료제 임상 1/2a상의 환자 주입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