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사병과 열사병, 어떻게 다른가요?


폭염으로 더위 질환 증가
열사병, 열 관련 질환 중 특히 위험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폭염으로 인한 노약자 사망사고가 늘어나고 있다. 더위로 인해 생기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일사병’과 ‘열사병’이 있다. 이름도 비슷해 혼동하기 쉬운 두 질환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강남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정성필 교수에 따르면 둘은 엄연히 다른 질환이다. 일사병(heat exhaustion)은 열탈진이라고도 하는데, 더운 환경에서 염분과 수분이 소실돼 생기는 질환이다. 대체로 열에 상당시간 노출됐으나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아 발생한다.

일사병은 특히 노인에게서 흔하다. 땀이 많이 나고 얼굴이 창백해지며 두통, 위약감, 구역, 구토, 어지럼증 등이 나타난다. 피부가 차고 젖어 있으며 체온은 크게 상승하지 않는다. 일사병이 의심되면 서늘한 곳에서 쉬고 염분이 들어간 시원한 음료를 마신다. 주류나 카페인이 든 음료는 이뇨작용을 일으키므로 피하는 편이 좋다. 차가운 물로 샤워를 하는 것도 도움이 되고, 증상이 심하다면 병원에서 수액을 통해 수분과 염분을 보충하는 방법도 있다.

열사병(heat stroke)은 체온조절 중추가 외부의 열 스트레스에 견디지 못해 기능을 잃으면서 생기는데, 땀을 흘리는 기능이 망가져 지속적인 체온상승을 보인다. 체온이 40도 이상 높아지고 땀이 나지 않아 피부는 건조해진다.

열사병이 있으면 체내의 장기들이 과열돼 기능을 잃게 되므로 열 관련 질환 중 가장 심각한 응급상황으로 볼 수 있다. 심한 두통과 어지러움, 구역질 증상을 보이며 의식이 혼미해지고 심하면 의식을 잃기도 한다. 의식이 저하된 환자에게 함부로 음료를 먹이는 것은 위험하다. 그보다는 재빨리 응급실을 방문해 원인을 감별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열사병 치료는 환자의 체온을 적극적으로 낮춰 정상화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사진출처=Marian Weyo/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