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곡 먹으면, 대변 늘고 체중 준다 (연구)

정제된 곡류 대신 통곡을 먹으면 체지방과 체중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 메이어 미국 농무부(USDA) 노화 관련 인간 영양 연구센터 필립 칼 박사팀은 귀리, 현미 등의 통곡과 밀가루, 흰쌀 등 정제 곡류의 다이어트 효과 차이를 분석했다. 실험은 미국 보스턴 거주자 40~63세 남녀 81명(남 49명, 여 32명)을 대상으로 했다.

연구팀은 체질량지수(BMI)가 20~35인 실험참가자들에게 2주간 동일한 식사를 제공했다. 이어 6주간은 정제된 곡류를 섭취하는 그룹(40명)과 통곡을 섭취하는 그룹(41명)으로 나눠 그룹별로 각기 다른 식사를 하도록 했다. 통곡은 귀리, 현미, 통밀 등 곡물에서 먹을 수 없는 부분만 제거한 곡물을 의미한다.

6주 뒤 두 그룹은 휴식대사량(RMR)과 대변 무게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RMR은 하루 전체 에너지 소비량의 60~75%를 차지하는데, 대사량이 클수록 칼로리 소모가 많다는 의미다.

정제된 곡류를 먹은 그룹의 하루 평균 RMR은 6주간 1407㎉에서 1390㎉로 감소했다. 반면 통곡 섭취 그룹은 같은 기간 1406㎉에서 1432㎉로 오히려 증가했다.

대변 무게도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정제 곡류 섭취 그룹은 대변의 무게가 하루 평균 91g에서 81g으로 준 데 반해, 통곡 섭취 그룹은 87g에서 149g으로 1.7배나 늘었다. 이는 통곡의 풍부한 식이섬유가 대변량을 늘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통곡은 체내 칼로리가 대변으로 배출되도록 촉진시키는 기능을 하며, 이로 인해 체지방 감소 효과가 일어난다는 설명이다. 이런 내용은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이 소개했고 미국임상영양학회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문세영 기자 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