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LT2 억제제, 이식 환자 당뇨 치료에 ‘효과적’

제2형 당뇨병 신약으로 임상에서 사용중인 SGLT2 억제제(성분명 엠파글리플로진)가 장기 이식 환자의 당뇨병 치료에도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장기 이식 환자는 거부 반응을 예방하고자 평생 동안 면역 억제제를 복용해야 한다. 장기 복용에 따른 부작용으로 약 30%의 환자가 당뇨 합병증이 생긴다. 또 이식 후 당뇨 질환이 심혈관계 합병증을 증가시켜 신장을 재이식 받아야 할 뿐만 아니라 환자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김건, 임선우, 양철우 교수팀은 면역 억제제 성분인 타크로리무스로 당뇨를 유발시킨 흰쥐를 SGLT2 억제제로 치료한 군과, 치료하지 않은 군을 비교한 결과, 치료 군의 당뇨가 호전되고, 췌장에서 인슐린을 분비하는 베타세포도 보호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SGLT2 억제제는 면역 억제제로 인한 신장 섬유화도 억제시키는 효과가 있어 췌장과 신장에 대하여 보호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당뇨병 치료 핵심은 혈당 조절이다. 지금까지 나온 당뇨약(혈당 강하제)은 체내 인슐린 분비를 자극하거나 민감성을 높이는 방식이었지만 SGLT2 억제제는 신장의 세뇨관에서 흡수되는 당의 재흡수를 억제해 소변으로 당을 내보냄으로써 혈당을 강하시키는 새로운 형태의 혈당 강하제이다.

최근에는 혈당 강화 효과뿐 아니라 당뇨병 환자에서 심혈관계 합병증을 줄이고 신장을 보호해주는 역할이 있어 신약으로 각광받고 있다.

장기이식센터장 양철우 교수는 “지금까지는 이식 수술로 당뇨가 생긴 환자의 치료 매뉴얼이 뚜렷하게 없어 제2형 당뇨병 환자를 치료법에 의존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SGLT2 억제제가 이식 환자에서 발생하는 당뇨병 치료에도 효과적일 것이라는 것을 증명했고, 장기 이식 환자의 새로운 당뇨 치료 기준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SGLT2 억제제는 혈당만 저해시키는 효과뿐 아니라 면역 억제제에 의한 신장의 손상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어 면역 억제제로 인한 다양한 합병증을 예방하는데 투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이식학회 공식 학술지 ‘아메리칸 저널 오브 트랜스플랜테이션(American Journal of Transplantation)’ 5월호에 게재됐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