칡 먹으면 음주 욕구 누를 수 있다(연구)

술은 담배와 달리 하루에 1~2잔정도 소량을 마시면 건강에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다. 하지만 중독성이 있어 절제하기가 쉽지 않다.

이와 관련해 칡이 과음을 막고 알코올중독 재발을 줄인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알코올중독에 대한 민간요법으로 중국에서 많이 쓰이는 칡의 효과가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칡을 먹으면 술을 덜 마시게 되고 다시 술을 마시고픈 마음도 줄어든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칡 성분을 토대로 만든 ‘CVT-10216’라는 물질을 술을 마시게 한 쥐에게 먹였다. 그러자 이 성분은 술을 섭취한 쥐의 몸에 아세트알데히드가 쌓이게 했다.

아세트알데히드는 술이 체내에서 분해되는 과정에서 생기는 물질로 구토와 두통 같은 숙취 효과를 일으키는 주범이다.

즉, CVT-10216의 효과로 술을 마시는 도중에 아세트알데히드가 몸에 쌓이면 ‘술맛이 떨어지게’ 된다. 효과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뇌의 흥분 물질인 도파민 생성을 줄여 술을 마시고 싶은 욕구도 줄이는 효과가 있었다. 알코올중독자들은 술을 끊은 지 5일쯤 지나면 술을 찾아 폭음하게 되는데 이때 도파민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CVT-10216는 도파민 생성을 줄여 알코올중독 재발의 유혹을 줄여준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헬스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칡을 이용해 과음과 알코올중독 재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