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방치하면 치매 위험 커진다

당뇨병은 인슐린의 분비량이 부족하거나 정상적인 기능이 이루어지지 않는 등의 대사질환의 일종으로, 혈중 포도당 농도가 높은 것이 특징인 질병이다.

그런데 이런 당뇨병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저혈당 상태가 되면 인지능력 등 뇌의 능력이 떨어지고 치매 위험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영국 에든버러대학교 연구팀은 60~75세의 제2형 당뇨병 환자 1066명을 대상으로 기억력, 논리력, 집중력과 같은 정신적 능력을 측정하는 7가지 테스트를 했다.

그 결과, 이전에 심각한 저혈당이었던 113명은 점수가 낮았으며, 특히 정신 능력과 어휘 표현 능력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저혈당은 인식 능력을 떨어뜨리고, 떨어진 인식능력이 당뇨병 관리를 더 어렵게 만드는 악순환이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 연구는 당뇨병 관리를 잘못할 경우 뇌가 악영향을 받는다는 새로운 증거를 추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ANN PATCHANAN/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