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는 여성만 살찌게 한다

스트레스나 우울한 기분 때문에 살이 찌는 현상은 주로 여성에게만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신시내티아동병원 연구팀은 8~13세 남녀 111명을 대상으로 우울증 및 스트레스 측정테스트를 했다. 그리고 침안에 스트레스에 반응해 분비되는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어느 정도인지 확인하고, 비만도와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우울감은 모든 아이들에게 코르티솔 수치를 상승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여자아이들에게는 코르티솔의 반응이 높을수록 비만 경향이 높았지만 남자 아이들에게는 코르티솔과 비만과의 상관관계가 별로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코르티솔이 여자의 비만에만 영향을 주는 이유는 명확하지 않지만 남녀의 신체적 특성 및 불안감에 대처하는 행동 차이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여성에게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분비된다는 측면, 먹어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경향이 있다는 점이 남성과 대비되는 대표적인 차이라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이런 관점에서 어렸을 때 우울증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강한 여자아이는 스트레스 조절을 통해 비만 예방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저널 오브 애더레슨트 헬스(Journal of Adolescent Health)’에 실렸다.

[사진출처=chuanpis/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