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환자, 여름 과일 함부로 먹으면 큰 일

무더위로 땀을 많이 흘리고, 과일 음료수 아이스크림 빙수 등 당분을 섭취하기 쉬운 여름에는 더욱 당뇨병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여름 과일 함부로 먹으면 위험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내분비내과 김수경 교수에 따르면 당뇨병 환자의 올바른 식사 요법 원칙은 적절한 영양 공급과 표준 체중 유지다. 혈당 관리를 위해 야채 등 섬유소가 많은 식품 섭취는 늘리고, 설탕이나 꿀 같은 단순당의 섭취를 피해야 한다. 특히, 여름철에 즐겨 먹는 수박, 포도, 탄산음료, 과일주스는 혈당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날씨가 더울수록 입맛까지 잃기 쉽지만, 혈당 관리에 가장 중요한 것은 규칙적인 식사와 균형 잡힌 메뉴다. 입맛을 유지하면서 알맞은 열량을 맞추기 위해 냉채, 오이냉국, 겨자채 등 미각을 돋우는 식단을 마련하는 것도 좋다.

땀을 많이 흘리면 수분이 빠져나가 탈수가 발생하고, 혈당이 높아질 수 있다. 따라서 수분 섭취에도 신경 써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음료수에는 단순당이 많아 혈당 관리에 좋지 않다. 또 열량이 있는 이온 음료도 지나치게 마시는 것을 피해야 한다.

김수경 교수는 “무가당이라고 표기된 음료수에도 설탕이나 포도당 대신 과당이나 당알코올이 들어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원료나 첨가물, 영양소 함량 등의 표기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며 “갈증이 나거나 땀을 많이 흘렸을 경우엔 시원한 냉수나 끓여 식힌 보리차를 마시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발 위생 관리 철저해야

당뇨병 환자가 여름철에 가장 조심해야 할 신체 부위는 발이다. 더운 날씨에 습기가 많고 야외 활동이 늘어나면서 족부 궤양을 포함한 다양한 종류의 당뇨병성 족부 병변 발생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당뇨병성 족부 병변을 예방하려면 발을 깨끗이 하고 잘 확인하는 것이 우선이다. 발 감각이 떨어진 만큼 씻는 물의 온도는 손으로 먼저 확인한다. 발을 씻은 후에는 발가락 사이사이까지 충분히 말리고, 보습에도 유의한다. 슬리퍼나 샌들은 피하고, 사이즈가 살짝 넉넉하면서 발가락과 뒤꿈치 부분이 막힌 편안한 신발을 신는다.

발에 상처가 나거나 물집이 잡힌 경우, 굳은살이 생긴 경우, 발 색깔이 변한 경우에는 바로 병원을 찾는다. 물가나 해변, 수영장에서 맨발로 다니는 것은 금물이다.

특히 유난히 다리와 발이 화끈거리거나 저리고, 통증이 나타나면 족부 질환 합병증 가능성이 높다. 이런 증상이 있다면 의사와 즉시 상의해야 한다.

인슐린 항상 챙기기

여름철 휴가를 떠나기 전에는 평소 혈당 관리가 잘 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의료진과 상의해 혈당을 조절한 후 여행을 떠나는 것이 좋다.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여행 일정 사본, 당뇨병 진단서와 해당 나라 언어로 된 처방전을 준비한다.

언제 어디서든 혈당 관리가 가능하도록 경구 혈당 강하제나 인슐린은 반드시 챙긴다. 혈당 측정기와 소모품, 혈당 측정기에 들어갈 여분의 건전지와 당뇨 수첩, 당뇨병 인식표 등도 휴대한다. 인슐린 주사는 높은 온도에서는 약효가 떨어질 수 있는 만큼 4~20℃를 유지할 수 있는 여행용 케이스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너무 저온에 보관해 얼려서도 안 된다.

운동은 아침저녁으로

규칙적인 운동은 당뇨병 관리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 운동을 하면 말초 조직의 혈액 순환이 증가되어, 근육 및 지방 조직에서 인슐린 감수성이 증진되어 혈당을 조절하는데 도움이 된다.

여름철 운동 중에는 수분 소모가 많기 때문에 탈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땀을 많이 흘리는 운동을 할 때는 20분마다 200㎖씩 물을 마시고, 장시간 운동할 때는 반드시 5~10% 미만의 당분이 함유된 스포츠 음료를 주기적으로 마시며, 운동 전후 혈당을 측정해 저혈당이 발생하지 않는지 확인한다.

심한 더위를 피해 아침이나 저녁 시간에 운동을 하는 것이 좋으며, 바람이 잘 통하는 나무 그늘이나 에어컨이 있는 실내에서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직사광선을 피하기 위해 통풍이 잘되는 모자와 옷을 입어야 하며, 운동 중 휴식을 자주 갖고 운동 강도를 평소보다 10~20% 낮춰주는 것이 좋다.

[사진출처=Usa Pholcharoen/shutterstoc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