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름살 많은 여성, 뼈 약하다

주름살은 노화에 의해 피부 탄력이 떨어져 피부가 접히는 현상이다. 그런데 이런 주름살과 뼈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 결과가 있다.

피부에 주름이 많은 여성은 뼈 밀도가 약해 골절 위험이 높다는 것이다. 미국 예일대의대 내분비학과 연구팀은 피부 주름과 뼈 밀도의 관련성을 알아보기 위해 3년 이내 폐경을 겪은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 114명의 여성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여성들의 이마, 볼, 목 등 11군데 피부의 주름 개수와 그 깊이 등을 측정했다. 또한 이들의 엉덩이, 허리, 발뒤꿈치의 뼈 밀도도 살폈다.

이들은 주름을 펴기 위해 호르몬 치료를 받거나 성형외과에서 피부 시술을 받은 적이 없는 사람들이다. 연구팀은 얼굴 주변에 주름 개수가 많고 주름이 깊을수록 뼈의 밀도가 약하다는 것을 확인했다.

반대로 주름이 적은 여성은 뼈 밀도가 강했다. 즉, 얼굴 주름이 많은 여성일수록 골절 위험이 높은 것이다. 이는 우리 몸의 피부와 뼈가 조직 구성을 위해 콜라겐이라는 단백질을 나눠 사용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헬스데이’와의 인터뷰에서 “폐경 이후 뼈 상태가 급격히 나빠지는 여성들을 미리 알아보는 척도로 피부나 얼굴 주름이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출처=wavebreakmedia/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