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타 공장’ 준공, 한독 패치 제제 경쟁력 강화

케토톱 등 패치 제제를 생산하는 한독이 플라스타 생산 공장 준공으로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한독(회장 김영진)은 27일 오전 11시 충청북도 음성 공장에서 ‘플라스타 생산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한독은 2014년 태평양제약 제약 사업 부문을 인수하며 붙이는 관절염 치료제 케토톱을 확보했으며, 이번 플라스타 생산 공장 준공으로 자체 생산 능력까지 갖추게 됐다.

한독은 약 300억 원을 투자해 2015년 6월 음성 공장 부지에 플라스타 생산 공장을 착공했으며, 올해 6월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GMP 승인을 받았다.

플라스타 생산 공장은 국제 수준의 품질 경영 시스템을 갖춘 최첨단 생산 공장으로 연면적 7632㎡ 규모에 연간 최대 3억9000만 매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앞으로 케토톱 제품뿐 아니라 한독의 기술력으로 개발할 케토톱 라인업 제품과 글로벌 타깃의 새로운 패치 제제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번에 준공된 플라스타 생산 공장은 친환경 시설과 스마트 팩토리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약 12억 원을 투자해, 생산 중 발생하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을 완전히 소각하는 축열식 소각로(RTO : Regenerative Thermal Oxidizer)를 설치해 대기 환경 오염물질 배출을 차단했다.

또, 근로자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유기 용매 자동 이송 장치, 저소음 및 저진동 생산 장비를 도입했다. 이뿐 아니라 플라스타 생산 공장은 제조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제조 실행 시스템(MES)과 작업장 환경 관리 시스템(BMS), 자동 입출고 시스템, 자동 검사 시스템 등을 갖추고 있다.

한독은 케토톱 확보 후 높은 성장률을 이어가고 있다. 케토톱 2016년 매출액은 2015년 대비 30% 이상 증가했고, 올해 1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40% 성장했다. 한독은 올해부터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으로 수출 지역을 확대했으며 앞으로 아시아 전역으로 수출을 확대해, 케토톱을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이번 플라스타 생산 공장 준공으로 케토톱을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시킬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한독 음성 공장의 경쟁력을 강화하게 됐다”며 “출시 이래 20여 년이 넘게 국내 외용 소염 진통제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케토톱의 우수한 제품력과 자체 생산 능력을 바탕으로 경피 흡수 제제 분야의 강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