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권준수 교수, 제14회 에밀 폰 베링 의학 대상

뇌 영상학과 신경생리학 연구의 선두 주자로 알려진 서울대학교 의과 대학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 교수가 제14회 에밀 폰 베링 의학 대상을 수상했다.

대한의사협회와 한독은 제14회 ‘에밀 폰 베링 의학 대상’ 수상자로 권준수 교수를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권준수 교수는 ‘강박증 환자의 약물 치료 후 휴지기 뇌 기능적 연결성의 변화에 관한 기능적 자기공명영상 연구’에 대한 논문을 발표해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 연구는 강박 장애 치료 시에 전체 뇌 기능 네트워크에 대한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SSRI) 치료의 효과를 밝힌 첫 번째 연구다.

권준수 교수는 조현병과 강박증 분야의 뇌 영상학, 신경생리학 연구의 선두 주자이자 뇌 인지과학을 정신 질환과 연계해 본격적으로 연구를 수행한 최초의 국내 정신의학자다. 1984년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1993년 서울대 의대 정신과학 박사를 취득하고 나서 현재 서울대 의과대학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제14회 ‘에밀 폰 베링 의학 대상’ 시상식은 30일 서울 홍제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진행되며 권 교수는 상금 3000만 원과 약연탑을 수상한다.

‘에밀 폰 베링 의학 대상’은 1960년 ‘의협학술상’이라는 이름으로 대한의사협회와 한독이 공동으로 제정한 상이다. 1978년 ‘에밀 폰 베링 의학 대상’으로 이름을 개칭하며 3년마다 우리나라 의학 발전에 기여한 의료계 인사에게 수여한다.

한편, 에밀 폰 베링은 1901년 제1회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으며, 현대 예방의학의 개척자로 불린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