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퍼 대신 운동화, 여름철 당뇨관리 수칙

때 이른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시원한 음료수와 단 과일의 유혹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강하다. 당뇨를 가진 환자는 이러한 유혹이 반갑지 않다. 단 음식에 현혹됐다가 혈당조절에 실패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뇨병은 질환 자체보다 합병증이 더 무서운 병이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관리가 중요하다. 요즘 같은 무더운 날 당뇨 환자가 슬기롭게 여름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황유철 교수로부터 알아보자.

1. 맨발-슬리퍼 대신 양말-운동화

더운 날씨엔 맨발로 샌들이나 슬리퍼를 신고 다니다가 발에 상처가 잘 생긴다. 또 상처부위가 잘 낫지 않아 염증으로 고생하기도 한다. 따라서 다소 답답하더라도 맨발 대신 땀 흡수와 통풍이 잘 되는 면양말을 신는 것이 좋다.

또 외출 후에는 발을 깨끗이 씻어 무좀이나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발에 무좀이 있으면 발가락 사이에 벌어진 살로 세균이 들어가 발등까지 염증이 오는 ‘봉와직염’이 잘 생기기 때문에 매일 발을 씻고 잘 말린 후 로션을 발라 보습을 유지해야 좋다.

황유철 교수는 “당뇨병 환자는 발에 상처가 나면 쉽게 악화될 수 있다”며 “자가치료를 피하고 더 악화되기 전에 즉시 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2. 단 음식 피하기

날씨가 더워지면 시원한 탄산음료가 그 어느 때보다도 마시고 싶어진다. 하지만 이런 음료는 쉽게 혈당을 올리기 때문에 당 관리에 어려움을 준다. 따라서 탈수를 막기 위해선 적당리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수박, 참외, 포도와 같은 과일은 혈당을 많이 올릴 수 있어서 과일의 양을 줄이고 대신 토마토, 오이 등의 야채를 즐겨 먹어야 한다.


3. 오후 시간 선글라스 끼기

당뇨병은 망막합병증뿐만 아니라 수정체에 백내장이 오기도 쉽다. 따라서 직사광선을 피하고 햇빛이 강한 낮 시간에는 백내장 예방을 위한 선글라스를 착용해 수정체를 보호하는 것이 좋다.


4. 저녁식사 후 운동하기

더운 낮에 운동하면 일사병이나 탈수가 심하게 올 수 있다. 이른 아침 운동도 좋고, 저혈당의 발생을 줄이고 식사 후 혈당을 낮추기 위해선 저녁 식사 후에 하는 것이 특히 좋다. 등산, 걷기, 줄넘기, 헬스, 수영 어느 것이든 상관없으며 운동 시간은 일주일에 최소 3번 이상, 한 번할 때 30분 이상 하는 것이 좋다. 또 운동 전에 준비운동으로 심장에 부담을 주지 않아야 한다.

5. 청결로 피부염 예방하기

땀이 많이 나는 여름에 자주 샤워를 하지 않으면 피부에 곰팡이 염증이 생기기 쉽고 머리나 등에 모낭염이 생길 수도 있다. 더욱이 혈당조절이 잘 안되면 곰팡이나 세균염증이 더욱 잘 생기므로 몸을 청결히 해야 한다. 피부에 얼룩거리는 반점과 가려움증을 동반한 진균염이 있거나, 머리나 등의 모낭에 세균감염이 있다면 피부과 치료를 같이 받는 것이 좋다.

[사진출처 : 아이클릭아트]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