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 혁명 시대, 제약 산업의 미래는?

4차 산업 혁명 시대를 맞아 한국이 글로벌 제약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대한약학회(회장 문애리)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오는 6월 23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4차 산업 혁명 시대 신약 강국 지향 융복합 R&D 전략’을 주제로 ‘제2차 서리풀 미래약학포럼’을 개최한다. 제약 산업계와 학계가 보다 긴밀히 의견을 교류하기 위해 시작된 ‘서리풀 미래약학포럼’은 지난 4월 ‘제약 산업 육성을 위한 약학회의 역할’을 주제로 제1차 포럼을 개최한 바 있다.

이번 2차 포럼은 의약품과 관련한 산업계와 학계의 대표 단체가 뜻을 모아 ‘글로벌 신약 강국 도약’이라는 지향점 아래 4차 산업 혁명의 중심부에 위치하는 제약 산업의 미래 전략을 다각도로 조망한다.

신약 개발을 주도하는 제약 산업은 4차 산업 혁명 논의에서 이미 핵심 분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선진국에선 IBM의 왓슨과 같은 인공지능이 신약 후보 물질 탐색과 임상 시험, 정밀 의료에 폭넓게 활용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이번 포럼은 4차 산업 혁명의 본질부터 제약, 의료 분야에 미칠 영향과 접목 사례, 의약계에 던지는 시사점을 비롯해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제안, 성장 전략, 학계에서의 교육 방향, 투자 전략까지 다양한 부문을 심도 있게 다룰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제약·바이오 기업과 벤처 등 산업계와 학계, 국책 연구기관, 언론계 등 각계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석, 글로벌 제약 강국을 지향하는 한국 제약 산업의 미래 전략에 관한 통찰력 있는 진단과 함께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포럼은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신약 강국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과 김성훈 서울대학교 약학 대학 교수(4차 산업 혁명 시대와 ‘Pharma 4.0 Initiative’)의 발제 강연으로 시작된다.

포럼에 이어 패널 토의에서는 기조 강연에 대한 의견과 함께 최재붕 성균관대학교 공과 대학 교수, 김석관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본부장, 윤호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무, 유진산 파멥신 대표, 오성수 솔리더스인베스트먼트 상무 등이 4차 산업 혁명, 한국 바이오 제약 산업의 성장 전략, 바이오·헬스 케어 투자 전략 등에 대해 주제 발표한다.

주최 측은 “정부에서도 제약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보건의료 연구 개발 혁신, 제약 산업 육성, 빅 데이터 활용 강화 등을 주요 전략 방향으로 잡고 있다”면서 “한국 제약 산업이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각계 관계자들을 초빙해 유기적인 소통과 연계를 통한 융복합 연구 개발 방향에 논의하고자 한다”고 행사 취지를 강조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