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표적 항암제 ‘IDX-1197’ 美·加 특허

일동제약이 개발 중인 PARP 저해 표적 항암제 ‘IDX-1197’가 미국과 캐나다 특허 취득에 성공해 상용화 전략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은 표적 항암제 후보 물질 IDX-1197에 대한 미국, 캐나다 특허(신규 프탈라지논 유도체 및 그 제조 방법)를 취득했다고 30일 밝혔다.

IDX-1197은 암의 생성과 관련 깊은 Poly ADP-ribose polymerase(이하 PARP) 효소에 선택적으로 작용해 암세포를 억제하는 PARP 저해 기전의 표적 항암제 후보 물질이다.

일동제약에 따르면, IDX-1197은 암세포에서만 발생하는 특정 유전자 변이 및 결핍을 표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정상 조직에는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암을 억제한다.

특히 항암 치료 시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어 효용 가치가 높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비임상 시험 결과 IDX-1197는 유사 기전을 가진 기존의 대표적 약물 올라파립(제품명 린파자)을 비롯해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거친 루카파립(제품명 루브라카), 니라파립(제품명 제줄라) 등에 비해 항암 활성도와 PARP-1에 대한 선택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유망 신약으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또 암 발생과 관련한 중요 인자인 ‘BRCA(Breast Cancer Susceptibility Genes)’와 ‘상동 재조합 결핍(Homologous Recombination Deficiency)’ 유전자 형질을 가진 환자의 암세포를 대상으로 기존 PARP 저해제 대비 우수한 항암력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약물에 대한 치료 반응률 예측의 지표로 활용할 수 있는 체내의 특정 지표인 바이오마커 선정에 있어서도 종양 세포에 대한 표적 지향성과 억제성을 뚜렷하게 보여 향후 임상 시험에 대한 전망을 밝게 했다.

일동제약은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단(보건복지부 지정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과의 공동 과제의 일환으로 IDX-1197에 대한 개발 및 후속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금년 하반기 경 임상 1상 시험에 돌입할 계획이다.

또, 최근 글로벌 의약품 시장과 의료계 등에서 PARP 저해제의 효용 가치가 조명됨에 따라 제품화는 물론, 라이선스 아웃과 같은 다양한 상용화 전략을 함께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