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바이오틱스, 파킨슨-치매 치료 가능성 제시

프로바이오틱스(장내 유익균)의 스트레스 해소 효과에 학계의 관심이 집중됐다.

한국팜비오(회장 남봉길)는 26일 인터콘티넨탈 코엑스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신경과, 대한치매학회 회원들을 대상으로 ‘뇌-장 축과 프로바이오틱스(Brain-Gut Axis and Probiotics)’에 관한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은 대한치매학회 이사장 이재홍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과)를 좌장으로 마이크로바이옴(장내 미생물)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데이비스 캠퍼스 멜라니 가로우(Melanie G. Gareau) 박사가 Brain-gut Axis(뇌-장 축)에 관한 최신 동향을 발표했다.

멜라니 가로우 박사는 “우리의 뇌와 장은 같은 배아 시기에 발달한 기관으로서 상호 밀접한 관계를 형성하고 있으며 소화 기관의 미생물총들이 두 기관의 양방향 소통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또 “마우스 스트레스 감염 모델에 프로바이오틱스(라시도필캡슐)를 투여한 결과 체내의 스트레스 호르몬(코르티코스테론)과 불안, 우울 연관 행동이 감소되었으며 스트레스에 의한 기억 기능 장애도 예방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함께 연자로 나선 김성한 교수(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는 “면역학적 측면에서 장내 미생물총이 T 세포 활성화를 조절해 뇌 혈액 관문을 통해 뇌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히며 장내 세균총의 정상화를 통한 자폐증, 파킨슨병, 치매에 대한 연구 결과와 치료 가능성을 제시했다.

라시도필캡슐은 한국팜비오가 판매하는 의약품 유산균 정장제로서 캐나다 라레만드에서 제조되며 신경 질환 유효성에 대한 10편 이상의 연구가 진행된 제품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