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삭바삭한 튀김의 유혹.. 안전하게 먹는 방법은?

건강을 위해 튀김음식 섭취를 절제하려고 해도 바삭바삭한 식감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할 때가 많다. 튀김을 안전하게 섭취하려면 튀김용 식용 유지의 품질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돈까스를 튀길 땐 감자를 튀길 때보다 식용유(식용유지)의 더 잦은 교체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튀김음식을 조리할 때 식용유의 종류는 물론, 튀기는 식재료의 종류가 무엇이냐에 따라 유지의 신선도를 나타내는 ‘산가’, ‘과산화물가’가 크게 달라진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산가는 유지의 산패 정도를 측정하는 지표로, 유지의 품질저하를 일으키는 유리지방산의 함량을 나타낸다. 튀김횟수가 늘어날수록 식용유지와 튀김식품의 산가가 모두 증가했다.

건국대 축산식품생물공학과 김진만 교수팀이 튀김식품의 식용유지별-튀김횟수별 산가-과산화물가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식품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식품공전(식품의약품안전처 출간)에 설정된 감자튀김 등 일반식품의 산가 기준은 5.0㎎ KOH/g 이하(콩기름 등 식용 유지 자체는 2.5㎎ KOH/g 이하), 과산화물가 기준은 60 meq/㎏ 이하(식품의 유탕-유처리에 사용하는 식용유지 자체는 50 meq/㎏ 이하)다. 돈까스 등 축산물에선 산가-과산화물가 허용기준이 설정되지 않았다만 연구팀은 일반식품 기준을 적용해 감자튀김과 돈까스를 비교했다.

튀김횟수가 크게 늘어나면 식용유는 물론 튀김음식도 산가-과산화물가 허용기준을 초과하게 마련이다. 연구 결과 돼지기름(돈지)과 콩기름(대두유)으로 돈까스-감자튀김을 조리한 경우 해당 식용 유지는 각각 40회-50회 반복 사용했을 때 산가 허용기준에 도달했다. 튀김용 식용유로 채종유를 사용한 경우 채종유 자체가 산가 허용기준에 도달한 것은 돈까스 50회, 감자튀김 70회 튀겼을 때였다.

팜유로 돈까스를 90회 튀기면 이 팜유가 산가 허용기준에 도달한 데 비해 감자튀김 100회를 튀긴 팜유는 산가 기준에 도달하지 않았다. 이 결과는 일반 식품인 감자보다 축산물인 돈까스를 튀길 때 사용한 식용유지가 더 빠르게 산가 허용기준을 초과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돈까스-감자튀김 등 튀김음식 자체의 산가도 일반 식품(감자)을 튀길 때보다 축산물(돈까스)을 튀길 때 더 빠르게 허용기준을 초과했다.

이 논문을 소개한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콩기름으로 튀긴 돈까스는 60회, 감자튀김은 80회에서 과산화물가 허용기준에 도달했다. 채종유로 튀긴 돈까스와 감자튀김이 과산화물가 기준에 도달한 횟수는 각각 70회, 90회 반복해 튀겼을 때였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튀김음식을 안전하게 섭취하려면 튀김용 식용 유지의 품질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튀김유의 품질 저하 정도는 튀김재료의 종류, 튀김방법, 튀김온도 등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 적정 식용유 교체 시기 등을 일률적으로 설정하긴 힘들다”고 지적했다.

한편 서원대 식품영양학과 연지영 교수팀이 한국식품영양학회지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튀긴 음식 섭취빈도가 높을수록 과체중-비만 위험이 높다. 대한비만학회의 비만치료지침에 따르면 튀김이나 볶음 대신 쪄서 먹는 조리방법을 이용해야 체중 조절을 할 수 있다. 지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다이어트 뿐 아니라 심장 등 몸의 장기를 위해서는 튀김을 피하는 것이 좋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