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소아청소년 알레르기 비염 원인 규명

인하대학교병원이 소아 청소년에게 일어나는 알레르기 비염 원인 물질 규명에 성공했다.

환경부 지정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센터장 임대현,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최근 대한의학회 발행 국제 학술지 ‘JKMS’에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환경부의 지원으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전국 5개 지역 1만4678명의 일반 소아 청소년을 대상으로 연구가 진행됐다.

알레르기 진단의 가장 중요한 검사인 피부 반응 검사와 설문지 조사를 함께 시행했으며, 우리나라 도심과 해안, 내륙 지역(경기·인천, 충북, 광주, 부산, 제주)을 모두 포함해 연구의 대표성을 확보했다.

연구 결과 우리나라 소아 청소년 알레르기 비염 유병률은 22.0%였다. 피부 반응 검사를 통해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을 조사한 결과 꽃가루 감작률(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정도)(38.7%)은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으며, 지역별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꽃가루 감작률은 수목류(25.2%), 잡초류(19.9%), 목초류(7.6%) 순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전체 꽃가루에 대한 감작률은 제주(50.6%), 광주(42.4%), 충북(40.0%), 부산(37.8%), 경인(35.3%)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수목류는 자작나무(10.3%), 오리나무(8.8%), 참나무(6.7%), 삼나무(6.3%), 느릅나무(1.8%) 순으로 높았다. 자작나무와 오리나무, 참나무에 대한 감작률은 부산이 23.9%, 21.0%, 11.5%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삼나무와 느릅나무에 대한 감작률은 제주가 38.1%, 4.6%로 가장 높았다.

잡초류는 환삼덩굴(10.1%), 쑥(8.4%), 돼지풀(2.2%) 순으로 높았으며, 환삼덩굴 감작률은 충북(16.4%), 경기·인천(10.6%), 광주(9.5%), 부산(6.6%), 제주(4.6%) 순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알레르기 비염의 주요 원인으로는 집먼지진드기가 86.8%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곰팡이는 13.5%로 조사됐다.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 임대현 센터장은 “기후 변화로 매년 꽃가루 비산량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는 국민 개개인이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이기에 국가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근본적인 대책 수립을 위해서는 꽃가루의 지역적, 계절적 분포와 건강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정확한 조사가 필요하다”라며 “앞으로도 이러한 국가적인 데이터를 확립해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