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부족하면 남성의 정자 건강에 악영향”(연구)

자정 이후 잠자리에 들거나 하루 6시간미만 잠을 자는 등 수면 부족에 시달리는 남성들은 정자 수가 크게 줄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 전문 미디어 속삭닷컴은 중국 하얼빈 의과대학 연구팀의 논문을 인용해 “남성의 충분한 수면과 정자의 건강성-정자 수 사이에는 밀접한 관계가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건강한 수면을 유지하고 있는 남성 981명을 세 그룹으로 나눠 각각 오후 8-10시, 오후 10시-자정, 자정 이후에 잠을 자도록 했다. 연구 참가자들이 수면을 각각 9시간 이상, 7-8시간, 6시간미만을 유지하도록 한 뒤, 정기적으로 정액을 채취해 검사했다.

그 결과 자정 이후 잠을 자거나 6시간미만 수면 시간을 유지한 남성들은 정자 수가 현저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자의 생존율과 운동성도 줄어든 것으로 드러났다. 또 수면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이튿날 9시간 이상 잠을 잔 사람들의 경우도 전반적으로 정자의 건강성이 떨어졌다.

연구팀은 “늦게 잠자리에 들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않으면 인체에 해로운 항 정자 항체 (ASA)가 방출된다”면서 “수면이 부족한 남성들에게서 훨씬 더 많은 ASA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항 정자 항체(antisperm antibody, ASA)는 정자에 대항하는 항체로 정자의 운동성을 방해해 건강한 정자를 파괴하고 정자와 난자의 수정을 방해한다. ASA는 정자의 생존 가능성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유산의 원인도 된다. 난임의 원인을 찾기 위해 ‘항 정자 항체 반응 검사’를 하기도 한다.

한편 만성적인 수면 부족은 ‘남성 건강’에 문제가 될 뿐 아니라 고혈압, 비만, 우울증, 호르몬 분비 이상, 면역력 약화, 기억력 퇴화 등의 원인도 된다. 전문의들은 성인은 매일 7-8시간의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