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없는 속 쓰림…혹 기능성 소화불량?

평소 건강한 체질이라 자부하던 직장인 박모 씨. 주말마다 축구와 수영 등의 운동을 즐길 만큼 건강에 자신이 있었던 그는 최근 들어 병원을 찾는 일이 잦아졌다.

몇 개월 전부터 식후에 속이 그득하고 복부에 무거운 것이 가득 찬 것 같은 증상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위내시경 검사에 특별한 원인이 발견되지 않아서 기능성 소화불량 진단을 받은 이 씨는 몇 개월째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지속되는 증상에 괴로워하고 있다.

불규칙한 식사와 각종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대부분의 현대인은 소화불량을 경험한 적이 있다. 이러한 소화불량 가운데 기능성 소화불량은 약 70~92%를 차지하는 질환으로, 전 세계적 유병률도 약 25%의 높은 수준이다. 만성적인 경과를 보여 환자의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뜨린다.

원인과 심한 통증 없어 방치=기능성 소화불량은 명백한 원인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상복부의 답답함이나 속 쓰림 등 통증이 6개월 이상 지속되는 질환을 말한다. 매우 흔한 질환이지만 위염, 위궤양 등 뚜렷한 원인이 없고 당장의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주지 않기에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소화기질환 국제 표준 진단에 의하면 기능성 소화불량은 세부적으로 식후불편감증후군과 명치통증증후군으로 분류한다. 조기 만복감, 식후 포만감 등 식사와 관련한 증상은 식후불편감증후군에서 나타난다.

상복부 쓰림 및 통증 등 식사와 관련 없는 증상은 명치통증증후군에서 나타난다. 이 중 식후불편감증후군은 위장 운동 및 위 배출능력과 유의한 연관을 보이며 한의학에서 말하는 비위기허증과 같은 기능저하의 상태라고 볼 수 있다.

유형 구분 후 치료 효과=경희대학교한방병원 위장.소화내과 김진성 교수는 “많은 환자들이 진단과 치료에 한계를 느껴 일시적인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 경향이 있다”며 “기능성 소화불량은 직접적으로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은 아니지만 꾸준한 치료와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라고 말했다.

그는 “환자가 만성적인 경과로 소화불량 증상이 지속되며 표준적인 양방치료에도 호전이 되지 않는 경우에 한방 진단으로 유형을 나눠 위장의 운동기능을 보강, 리듬을 조절하는 한약과 전기침 치료가 도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pathdoc/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