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병원, 대장내시경 10만례 돌파

기쁨병원(강윤식 원장)이 2005년 12월 개원 이래 대장내시경 검사 10만례(10만114)를 돌파했다.

2016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대장암은 전체 암 사망률 4위로,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사망률이 높아진다. 이러한 대장암은 위험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대장내시경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풍부한 경험과 실력을 가진 전문의를 통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

기쁨병원 강윤식 원장은 1990년 서울외과클리닉을 개원해 대장내시경 검사를 선도적으로 시행, 대장항문학 연수강좌 등에서 대장내시경 검사의 방법을 전파하며 지금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또한 대항병원의 대표원장을 역임하고, 기쁨병원을 운영하며 대한대장항문학회로부터 대장내시경검사 전문의 수련병원으로 지정받아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지금까지 기쁨병원에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사람의 47.6%에서 용종이 발견됐다. 특히 용종 중에서도 암으로 진행될 수 있는 ‘선종’의 발견율은 기쁨병원 대장내시경의 우수성을 한층 더 올려준다. 대장암의 80%이상은 선종으로부터 비롯된다.

‘미국 다학회대장암태스크포스(U.S. Multi-Society Task Force on Colorectal Cancer)’가 지정한 우수 대장내시경센터의 필수요건 중 가장 중요한 요소는 선종 발견율로, 기준은 남성(50세 이상) 25%, 여성(50세 이상) 15% 이상이다.

기쁨병원의 대장내시경을 통한 선종 발견율은 50세 이상 남성의 47%, 여성의 30%로 위 기준보다 2배가량 높은 수준이다. 또한 기쁨병원은 기존의 장세정제보다 1/2 적게 마시고 효과 좋은 새로운 장세정제 ‘원프렙’의 특허를 보유하고, 제품화를 위한 허가절차를 진행 중이다.

기쁨병원 강윤식 원장은 “대장내시경의 정확한 검사는 숙련된 의료진에 따라 분명한 차이가 있다” 며, “수많은 내시경 경험을 바탕으로 보다 정확하고, 안전한 검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전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