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기라면.. 익숙한 공간을 벗어나라(연구)

인간은 적응하는 동물이다. 처음 보는 사물이나 광경, 공간에 흥분과 새로움을 느끼더라도 곧 익숙해진다. 그래서 부부나 연인의 권태기를 연구하는 전문가들은 일상에서 벗어나거나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일을 하라고 조언한다. 그런데 왜 익숙한 것에서 벗어나는 행동은 짜릿함을 줄까?

캐나다 요크대학교 심리학과 연구팀은 왜 어떤 커플은 활력 넘치는 성생활을 하지만 다른 커플은 금방 시드는지 그 이유를 조사했다. 연구팀은 500명의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낭만적 관계를 맺고 있는지, 관계를 맺은 기간은 얼마나 되었는지, 관계의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하는지 등을 설문조사했다.

그 결과 활력 넘치는 성생활을 하는 커플은 가끔 집을 떠나 호텔 등 낯선 곳에서 성생활을 한다고 답했다. 연구팀은 이런 방법에는 적어도 세 가지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첫째, 새로운 장소에 있다는 사실 자체가 쾌락을 일으키는 ‘도파민’ 호르몬의 분비를 증가시킨다.

둘째, 호텔에 가는 행동은 마치 휴가를 떠나는 상황과 유사해 일상의 번잡함에서 벗어난다는 기분을 준다. 이는 연인 사이의 친밀성을 굳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셋째, 호텔의 깨끗한 방, 침대 시트, 아무도 자신들을 모른다는 익명성도 사랑과 흥분의 감정을 끌어올리는 작용을 한다.

주요 연구자인 에이미 무이지 박사는 “새로운 곳을 가거나, 함께 새로운 분야를 공부하거나 새로운 일을 시도하는 것은 서로를 확장시키고 새로운 시각으로 보게 만든다”며 “따라서 단지 호텔에 가는 것만으로도 상대에 대한 사랑과 성적 감정을 증진시킬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학술지 ‘사회 및 사적 관계’에 실렸다.

[사진출처: 아이클릭아트]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