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천랩, 마이크로바이옴 개발 본격 착수

일동제약(대표 윤웅섭)과 천랩(대표 천종식)이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공동 연구소(ICM)을 출범하고, 본격적인 연구 협력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일동제약과 천랩은 지난해 말 양해각서(MOU)와 금년 초 공동 연구 협력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 8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 내에 연구소를 개소해 마이크로바이옴 제품 연구 개발에 착수했다.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이란 사람의 몸속에 공존하는 미생물과 그들의 유전 정보를 뜻한다. 최근 이를 활용하여 인체와 미생물의 상호 작용 등을 밝히는 연구가 활발하다. 인체의 중대 질환과 장내 미생물의 연관성에 대한 다양한 논문이 발표되고 있을 만큼 각광받는 분야이다.

ICM 연구소에는 양사에서 선발된 해당 분야 연구원 10여 명이 상주하며, 다양한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ICM은 우선적으로 장내 세균이 관여하는 당뇨 등 만성 질환 치료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과 건강 기능 식품을 시작으로 그밖에 소화, 피부, 면역, 비만, 뇌 질환 등 다양한 분야에 마이크로바이옴 기술을 응용한 연구들을 수행 과제로 선정했다.

앞으로 ICM은 일동제약이 보유하고 있는 프로바이오틱스 라이브러리와 생산 기술, 제품 상용화 솔루션에, 천랩의 차세대 유전체 분석 및 바이오인포매틱스 플랫폼 기술, 빅 데이터 처리 기술 등을 융합해 다양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와 건강 기능 식품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일동제약 윤웅섭 대표는 “양사가 각각 갖고 있는 경쟁력을 바탕으로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의 연구 혁신을 이룰 것”이라며 “특히 연구 결과가 연구소에만 머물지 않고, 실질적으로 사람들의 건강에 기여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들어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천랩 천종식 대표도 “벤처 기업의 핵심 플랫폼 기술을 활용하여 제약 기업과 함께 마이크로바이옴 조절 맞춤형 치료제를 개발하는 새로운 협력 모델이 성공적으로 시작되었다”라며 이번 공동 연구소 출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일동제약은 1940년대부터 유산균 연구를 시작, 1959년 비오비타를 개발한 바 있는 대한민국 프로바이오틱스 분야의 선구자로서 70년간 축적된 프로바이오틱스 관련 지식과 기술은 물론 3000여 종의 방대한 균주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4중 코팅 기술 등의 원천 기술과 지큐랩, 비오비타와 같은 파워 브랜드를 보유, 시장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최근에는 아토피 피부염, 과민성 대장 증후군(IBS),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용 프로바이오틱스와 관련한 특허를 취득하는 등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 개발에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

천랩은 BT/IT 융합 Bioinformatics(바이오인포매틱스, 생명 정보) 기술을 기반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역량을 활용하여 일반인 대상 마이크로바이옴 모니터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전문 바이오 벤처 기업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