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때문에 아플 수 있을까?

화창하고 맑은 날씨를 선호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활동하기 편한데다 기분이 좋아지고 건강상 이점까지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기온과 습도가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은 결코 적지 않다. 기온과 습도가 높은 날이 며칠간 이어지면 짜증스럽고 공격적인 성향이 두드러지게 된다. 뜨겁고 끈적끈적한 사우나 같은 날씨가 불쾌지수를 높이고 수면을 방해해 예민한 상태가 되도록 만들기 때문이다.

심리적 불쾌감만 높아지는 게 아니다. 실질적으로 건강에도 영향을 미친다. 아직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진 않았지만 날이 뜨거우면 체온이 40℃를 넘어서는 열사병이 나타나기 쉽다. 기온이 높은 곳에서 과도한 운동이나 업무를 하는 과정에서 열이 체내에서 충분히 빠져나가지 못하면서 일어나는 현상이다. 구토, 정신 착란, 과호흡, 빠른 심박동수,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즉시 치료받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확률이 매우 높아지기 때문에 재빨리 응급실을 찾는 것이 좋다.

추운 곳에 장시간 노출되는 것도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체온이 35℃ 아래로 떨어지는 저체온증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저체온증에 이르러도 가열기구로 몸을 직접적으로 덥혀서는 안 된다. 가열등으로 직접 열을 가하면 피부 손상을 입거나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증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그보다는 젖은 옷을 벗고 두꺼운 담요로 몸을 감싸고 따뜻한 음료를 마시는 방법이 보다 좋다.

천식처럼 특정한 건강상 이슈가 있는 사람도 영하 10℃ 이하의 날씨는 조심해야 한다. 이처럼 기온이 낮을 때 야외운동을 하면 차갑고 건조한 공기가 들어오면서 기도가 좁아지고 운동으로 촉발되는 천식의 증상이 심해진다. 기침이 나고 쌕쌕거리며 가슴에서 통증이 느껴지고 호흡하기 어렵다.

관절염이 있는 사람은 비오는 날이나 흐린 날, 몸이 쑤신다는 얘길 하는데 이는 사실일까. 이 역시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얘기다. 관절은 저기압의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비오는 날에는 기압이 떨어지게 되는데, 이때 몸으로 가해지는 압력이 증가하면서 통증이 커지게 된다

비가 오거나 습한 날은 두통이 심해질 수도 있다. 지나치게 덥거나 추운 날 역시 편두통을 일으키거나 이를 심화시킨다는 보고가 있다.

그런데 알레르기 환자에게는 흐리고 비오는 날이 오히려 도움이 될 수도 있다. 알레르기 반응은 덥고 화창한 날씨에 더욱 심해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꽃가루가 따뜻하고 건조하고 선선한 바람이 부는 요즘 같은 날씨에 주로 이동하기 때문이다. 꽃가루가 날릴 때 야외활동을 하게 되면 눈물과 콧물이 계속 흐르고 가렵고 재채기가 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살을 뺄 때는 더운 날씨보다 추운 날씨가 유리하다. 추위를 막기 위해 열을 발산하는 과정에서 칼로리 소모량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습하고 더운 날엔 실제 활동량 역시 줄어든다. 신체노출로 체중관리에 관심이 가는 계절이지만, 아이러니하게 운동량은 줄어든다는 점에서 식단관리에 보다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사진출처= Vladi333/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