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보타 위조품, 대웅제약 “중국서만 유통 확인”

미용 성형 목적으로 사용되는 대웅제약의 보툴리눔주사제 ‘나보타’의 위조품을 제조 판매한 일당이 검거됐다. 다행이 이들이 제조한 위조품은 중국에서만 유통된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4일 대구지방경찰청이 대웅제약의 나보타의 위조 제품을 제조 판매한 일당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위조품은 바닥이 볼록한 정품과는 달리 오목하고 라벨의 배경색도 노란색으로 하얀색인 정품과는 차이가 있었다. 또 병 입구의 각도도 정품은 경사가 져 있는 반면 위조품은 수평 상태를 보였고 플라스틱 뚜껑도 아랫면의 생김새에 차이가 있었다.

나보타 위조품은 100 IU 용량, 제조번호 089139, 091743, 093103, 유효 기간은 2019년 3월 3일, 2019년 7월 21일, 2019년 10월 10일로 인쇄돼 있다.

특히 식약처는 위조 제품의 국내 유통 가능성이 확인됨에 따라 의료 기관 등에 진품 여부 등을 확인하고 사용할 것으로 당부했다.

이와 관련 나보타를 제조 판매하고 있는 대웅제약 측은 나보타의 위조품이 국내에 유통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대웅제약 측은 “나보타는 대웅제약이 직접 공급하거나 대형 병원의 경우 지정된 도매상을 통해 유통되기 때문에 국내에 유통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 조사에서도 해당 위조품이 중국에서만 유통된 사실만 확인됐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만약을 대비해 사용주의 안내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병의원에서 해당 제조 번호가 인쇄된 제품을 확인하는 경우 즉시 대표 번호로 연락하면 진품 여부를 확인해 안내할 계획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