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사는 사람, ‘혼술’에 수면 문제.. 비만 위험↑

혼자 생활하는 사람은 가족 등 여러사람과 함께 사는 비슷한 연령대에 비해 음주나 수면 문제를 포함해 건강관리에 소홀한 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균관대 소비자가족학과 이성림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2013-2015년)를 토대로 20세 이상 성인 남녀 5215명(1인가구 488명, 다인가구 4727명)의 가구 형태별 음주-흡연 비율 등을 분석한 결과, 1인가구 청년과 중년은 다인가구에 속한 같은 연령대에 비해 흡연-과음 비율이 높고 수면시간이 비정상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1인가구로 지내는 청년(20-30대)의 48.1%가 흡연자이며, 비흡연과 금연의 비율은 각각 36.4%, 15.6%였다. 이는 다인가구에 속한 청년이 비흡연(61.9%), 흡연(24.7%), 금연(13.5%) 순서인 것과는 분명한 차이를 보이는 결과다.

1인가구로 사는 40-50대 중년의 흡연 비율(33.3%)은 다인가구에 속한 중년의 흡연 비율(19.8%)보다 1.7배가량 높았다. 이 연구에선 한 번도 담배를 피운 적이 없으면 ‘비흡연’, 과거엔 담배를 피웠으나 현재 피우지 않으면 ‘금연’ 현재 가끔이라도 담배를 피우면 ‘흡연’으로 분류했다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이 전했다.

1인가구로 생활하는 청년의 과음 비율은 57.1%였지만, 다인가구에 속한 청년의 과음 비율은 47.7%였다. 1인가구로 지내는 중년은 과음 비율(39.9%)이 절주-금주 비율보다 높았지만 다인가구에 속한 중년에선 절주 비율이 36.9%로 가장 높았다.

최근 1년간 술을 전혀 마시지 않았으면 ‘비음주’, 남성이 평소 4잔 이하의 음주를 월 2-4회 이하 하거나 여성이 평소 1-2잔 이하의 음주를 월 2-4회 이하 하면 ‘절주’, 남성이 평소 5-6잔 이상의 음주를 주 2-3회 이상 하거나 여성이 평소 3-4잔 이상의 음주를 주 2-3회 이상 하면 ‘과음’으로 간주됐다.

가구구성원의 수는 수면시간에도 영향을 미쳤다. 1인가구로 사는 청년은 수면시간의 비정상 비율(51.9%)이 절반 이상이었지만 다인가구에 속한 청년은 수면시간의 정상 비율(54.1%)이 더 많았다.

1인가구로 사는 중년과 노년은 수면시간의 비정상 비율이 각각 61.6%, 71%에 달했다. 다인가구에 속한 중노년에 비해 수면시간이 비정상일 가능성이 더 높았다. 연구팀은 수면시간이 하루 7시간 이상-8시간 이하이면 ‘정상’, 수면시간이 이보다 짧거나 길면 ‘비정상’으로 분류했다.

운동과 담을 쌓고 지내는 등 신체적 비활동 비율은 독거노인에서 특히 두드러졌다. 1인가구로 사는 노인의 신체적 비활동 비율은 62.6%로, 가족의 보살핌을 받는 노인의 신체적 비활동 비율(57%)보다 높게 나타났다.

신체적 비활동이란 주 3일 이상, 하루 20분 이상 격렬한 신체활동을 하거나, 주 5일 이상, 하루 20분 이상 격렬한 신체활동을 하는 등 ‘최소한의 활동’도 하지 않는 상태를 가리킨다. 그러나 1인가구로 사는 청년은 22.1%가 건강 활동을 해, 다인가구에 속한 청년의 건강활동 비율(16.4%)보다 오히려 높았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가정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한편 술은 열량이 높아 자주 마시면 비만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수면 시간도 하루 7-8시간 자야 적정 체중 유지에 효과가 있다. 과도한 수면이나 수면 부족 역시 비만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대한비만학회에 따르면 수면이 과할 경우 전체적인 활동량이 줄어 비만을 초래하는 경우가 많고 수면이 모자라면 식욕 조절 호르몬의 불균형을 가져와서 에너지 섭취량이 많아져 비만이 될 수 있다. 술을 절제하고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사진출처=showcake/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