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순항에 화이자 매출↑

셀트리온의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미국 판매명 인플렉트라)’의 유럽 및 미국 매출이 크게 늘면서 북미권 유통 파트너사인 화이자의 2017년 1분기 바이오시밀러 매출 실적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일(현지 시간) 화이자가 공개한 실적에 따르면, 화이자의 2017년 1분기 세계 바이오시밀러 부문 매출액은 1억500만 달러(약 1,187억 원)이며 그 가운데 램시마 판매로 거둔 매출액은 7,800만 달러(약 882억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항암제 분야를 제외한 화이자의 주력 사업이 대부분 부진한 가운데 미국에서 램시마가 지난해 4분기 400만 달러(약 45억 원)에서 올해 1분기 1,700만 달러(약 192억 원)로 약 300% 이상 높은 매출 증가율을 보이면서 화이자의 바이오시밀러 부문 매출 실적을 주도했다는 분석이다.

화이자는 매출 실적 보고서에서 “램시마(인플렉트라)가 주도한 바이오시밀러 부문이 62%의 성장을 기록했다”며 Essential Health 부문의 실적 하이라이트로 소개했다. 화이자는 또 실적 발표와 함께 “램시마는 유럽에서 인플릭시맙 바이오시밀러 시장 점유율 41%에 도달했으며, 미국 시장에서도 기대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발표했다.

반면 램시마가 유럽 시장점유율을 40% 넘게 높이는 등 선전하면서 오리지널 제품인 레미케이드의 유럽 유통을 담당하는 머크의 매출액은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머크가 발표한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머크의 레미케이드 매출액은 2억2,900만 달러(2,589억 원)를 기록했다. 이 같은 실적은 지난 해 같은 분기의 매출액인 3억4,900만 달러(3,947억 원) 대비 -34%, 2015년 같은 분기 매출액인 5억100만 달러(5,666억 원)에 비교하면 -54% 감소한 것이다. 머크는 이 같은 매출 부진에 대해 “유럽에서 바이오시밀러와의 지속적인 경쟁으로 인해 매출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램시마는 유럽에서 본격 출시 약 2년여만에 약 4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미국에서도 이와 유사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미국 시장에서의 사보험과 공보험 약가 등재가 최근 들어 마무리 단계에 있기 때문에 매 분기별 유럽에서와 같이 판매량이 더 가파르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