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연인 싸움 예방에 휴대폰이 도움”(연구)

휴대폰이나 웨어러블 기기 등으로 상대의 감정 상태를 감지해 부부나 연인의 다툼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연구팀이 연인 또는 부부 싸움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최근 보도했다.

연구팀은 커플이 싸울 여지가 있는지 미리 알아내는 알고리즘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 알고리즘은 웨어러블 기기와 휴대폰 등 다양한 장치를 통해 감정 상태를 감지함으로써 싸움의 물리적 신호를 모니터링 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컴퓨터 알고리즘은 심박수-체온-땀-언어-음성강도 등 각종 정보를 평가해 사람들이 화가 났는지, 싸움을 도발할 수 있는지 등을 86%의 확률로 알아낼 수 있다.

연구팀은 “사이가 나쁜 커플은 빠른 속도로 관계가 악화되고, 일단 폭발하면 헤어나기 힘든 부적응 상태에 빠질 수 있다”며 “사태의 발생 추이를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모니터링하면 갈등을 중단시키거나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알고리즘을 적용해 시간이 흐름에 따라 발생하는 사람들의 신체적-정서적 갈등 요인을 분석하고, 두 사람이 충돌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경고 신호를 보내 싸움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예컨대 한 파트너의 심박수-언어-목소리 톤 등을 매일 모니터링해 그가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음을 알아채면 부부에게 경고를 보낼 수 있다.

더 나아가, 파트너가 싸움을 일으킬 위험이 있으면 명상으로 스트레스를 풀게 해줄 수도 있다. 또 커플들이 운동으로 스트레스를 풀고, 소통을 잘 할 수 있도록 해 싸움의 후유증에서 쉽게 벗어날 수 있도록 도울 수도 있다.

이번 연구의 주요저자인 아델라 티몬스 교수는 “이 도구는 부부싸움을 한 커플의 스트레스를 해소해 장기적으로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연구의 궁극적 목표는 부부의 기능 향상 방법의 개발”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부나 연인 간에 긴장관계가 형성될 때 “내 생각에는” “왜냐 하면” 등 인지-추론과 관계있는 단어를 사용하면 큰 싸움으로 번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성 전문 미디어 속삭닷컴에 따르면 갈등 형성 시 논리적인 생각을 유도하는 말을 쓰면 부부싸움이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부부 싸움은 스트레스를 크게 유발해 심혈관질환을 악화시키는 등 건강을 크게 해칠 수 있다. 평소 운동을 하는 등 건강관리를 해도 부부싸움 한 번으로 상당기간 스트레스에 시달릴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사전에 방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사진출처=leungchopan/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