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후엔 닭 가슴살 먹고 커피 마셔라

탄탄한 몸매를 만들기 위해 복근 강화운동을 비롯해 근력운동을 열심히 하면서 단백질 식품만을 섭취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와 관련해 이런 운동을 한 다음에 무조건 굶거나 뻑뻑한 닭 가슴살만을 먹을 게 아니라 커피나 초콜릿도 함께 먹으면 근육 강화에 좋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호주 가르반 의학연구소 연구팀에 따르면 운동 후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함께 섭취하면 탄수화물만 먹었을 때보다 운동하는 동안 쓰이는 기본 에너지인 글루코겐이 평균 66% 이상 더 공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운동 전이나 운동하는 동안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함께 먹으면 운동 능력이 증진된다는 내용은 종전 연구에서도 밝혀진 것”이라며 “운동 후 두 가지를 함께 먹었을 때 글루코겐 공급이 빨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사이클링을 전문적으로 훈련받은 7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대상자들은 실험 하루 전날, 근육과 글루코겐을 모두 고갈시키는 과정을 거쳤다.

극도로 피곤한 순간까지 자전거를 타고, 저녁식사로 저탄수화물 식단을 먹었다. 다음날, 대상자들은 또 극도의 순간까지 자전거를 타고 이번에는 음료를 섭취했다.

일부는 탄수화물 음료, 일부는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섞은 음료를 마셨다. 두 가지 음료는 맛과 향이 비슷하고 들어 있는 탄수화물의 양은 같았다.

카페인은 연구대상자의 몸무게 1kg당 8mg을 먹도록 했다. 평균 커피 5, 6잔 수준이었다. 음료를 마신 다음 4시간 동안 휴식시간을 가졌다. 연구팀은 이때 대상자에게서 근육 생체조직절편검사를 실시했다.

또 글루코겐 양을 측정하기 위한 혈액샘플을 채취했다. 이 과정을 7~10일 동안 반복했다. 그 다음엔 음료의 종류를 서로 바꿔서 같은 기간 실험을 진행했다.

앞서 탄수화물이 든 음료를 마셨던 사람은 탄수화물과 카페인이 섞인 음료를 마시는 방식이다. 그 결과, 탄수화물만 섭취한 사람과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함께 섭취한 사람을 대상으로 운동 후 1시간이 지났을 때 측정한 근육의 글루코겐 수치는 비슷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운동 후 4시간이 지났을 때 측정한 값은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함께 섭취한 사람이 글루코겐 수치가 평균 66%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아직까지 카페인이 몸속에서 어떤 과정을 거쳐 글루코겐 공급을 높여주는 지는 불분명하다”면서 “하지만 카페인과 탄수화물을 함께 섭취했을 때 혈중 글루코겐이 높아진 것은 분명한 사실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출처=Syda Productions/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