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식물 기르면 공격성 완화(연구)

식물 기르기 활동에 지속적으로 참여한 초등학생들의 공격성이 완화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이 서울 망우초등학교 학생 33명(실험군 19명, 대조군 14명)을 대상으로 주 1회씩 4학년(2015년) 1학기에 10회, 5학년(2016년) 1학기에 10회 연속으로 식물 기르기 활동에 참여시킨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 결과, 식물 기르기 활동에 지속적으로 참여한 학생은 참여하지 않은 학생에 비해 공격성이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 학생들의 공격성은 4학년 때는 7%, 5학년 때는 13% 감소했으며 이는 통계적으로 유의했다.

공격성 관련 결과 측정은 표준화된 검사 도구를 이용했다.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하기 위해 폭력 사용, 친구를 괴롭히거나 욕설 사용 등에 관한 총 30문항의 설문 조사로 이뤄졌다.

정서지능은 4학년 때 3% 증가, 5학년 땐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그러나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은 학생은 4학년 때 3% 증가해 실험군과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5학년 때 3%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의 정서지능이 좋아졌음을 알 수 있다.

정서지능 측정 역시 표준화된 검사 도구를 이용했으며 총 47문항의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싫어하는 친구와 짝이 되어도 그 친구의 좋은 점을 찾아보려고 노력하는 등 정서와 관련된 문항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생애주기 전반기의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치유농업 서비스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초등학교 고학년 동일 학생을 대상으로 2년 연속 적용한 결과이다.

프로그램은 자기 공감, 대인 공감, 공감의 순환 등을 향상시키기 위한 10회기 활동으로 구성돼 있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치유농업 서비스 프로그램을 교육부와 협력해 체계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도시농업과 정선희 박사는 “이번 결과는 식물 기르기 활동이 초등학교 어떤 시기에 한 번 시행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프로그램이 제공돼야 한다는 점을 의미한다”면서 “아동들이 꾸준히 치유농업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사진출처=TinnaPong/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