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강도 신체활동 자주 하면 행복감 높다(연구)

숨이 차고 심장이 빠르게 뛰는 고강도 신체활동을 자주 할수록 ‘행복하다’는 느낌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 같은 신체활동에는 달리기나 농구, 축구 등 구기운동과 아령 들기, 팔굽혀 펴기와 같은 근력 운동이 포함됐다.

연세대 스포츠응용산업학과 전용관 교수 연구팀이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2009-2013년)에 참여한 37만 56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정신건강과 신체활동(Mental health and physical activity)’에 게재됐다.

연구 결과 신체 활동을 주 1회 이상 하는 청소년들은 같은 기간 신체활동이 전혀 없었던 청소년들에 비해 ‘행복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41%-53% 더 높았다. ‘스트레스가 없다’고 응답한 비율도 26%-35% 더 높게 나왔다.

연구팀에 따르면 한 주 동안 달리기 등 고강도 유산소 운동이나 근력 운동에 많이 참여할수록 ‘스트레스가 낮다’, ‘없다’고 응답한 비율이 많았다. 이 같은 효과에도 불구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신체활동은 선진국에 비해 부족한 실정이다. 국내 청소년들이 1시간 이상 운동하는 날은 평균 3.5일로 OECD 회원국 평균(3.8일)보다 낮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주관적 행복지수는 82점으로 OECD 국가들 중 최하위로 나타났다.

한편 행복감을 느끼게 하는 엔도르핀 호르몬은 혼자 하는 운동보다 여럿이 함께 하는 단체 운동을 할 때 2배 더 분비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운동을 하면 뇌에서 엔도르핀이 나와 행복감을 느끼는데,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기 때문에 여러 사람과 어울려 신체활동을 하면 통증을 덜 느끼고 즐거움을 더 누릴 수 있다는 것이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